김현미 국토부 장관, 미세먼지 긴급 대응 지시

김성권 기자 입력 : 2019.03.06 09:25 |   수정 : 2019.03.06 09:25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제공=연합뉴스]

국토부 "차량 운행 제한, 공사 조업 단축"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정부가 연일 미세먼지 강습이 이어지자 부랴부랴 대응책을 내놨다. 미세먼지비상저감조치가 시행된 지 6일 만이다.

국토교통부는 김현미 장관이 공사현장 등 미세먼지 유발 현장을 비롯해 지하철 등 다중이용시설, 관용차·화물차 등 운행차량 등에 대한 강도 높은 긴급 조치를 지시했다고 6일 밝혔다.

우선 지하철 역사와 차량, 버스 터미널·환승센터 등 다중이용시설의 경우 가용 장비를 총 동원해 물청소와 진공청소를 더욱 강화한다. 특히 미세먼지의 주 배출원으로 지적되는 노후 경유 화물차, 버스, 건설기계 등에 대해서는 운행 자제 및 불필요한 공회전 금지에 적극 협조할 것으로 요청했다.

김 장관은 또 국토부를 비롯한 소속기관, 산하 공공기관 등 보유 차량과 출입 차량에 대한 2부제를 철저히 이행하고, 관용차량 운행 제한, 소속 직원 보유 경유차 운행 자제, 대중교통 이용 등을 주문했다.

건설현장에서 배출되는 비산 먼지 저감을 위해 현장에 전담 인력을 배치하고 방진막과 살수시설 설치, 건설 현장 살수량 증대, 인근도로 청소 강화, 낡은 건설기계 운영 금지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

국토부와 소속·산하기관이 발주처인 관급 공사장에는 조업시간 단축 검토를 요청하고, 모든 소속 및 산하기관장이 직접 현장을 찾아 대응 태세를 집중 점검하도록 했다.

손명수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미세먼지로 인한 국민 불편과 걱정을 줄일 수 있도록 비상 대응체계를 구축해 속도감 있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현미 국토부 장관, 미세먼지 긴급 대응 지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