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오리온 ‘닥터유 에너지바’, 10년간 1억7000만개 팔려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9-03-01 08:10
348 views
201903010810N
▲ [사진제공=오리온]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오리온은 올해 출시 10주년을 맞은 ‘닥터유 에너지바’의 누적 판매량이 1억 7000만 개를 돌파했다.

닥터유 에너지바는 2009년 2월 당시로선 혁신적인 ‘영양 설계’ 콘셉트를 기반으로 출시됐다. 초코바 일색이던 국내 시장에서 견과류, 과일, 시리얼 등 엄선된 원료에, 지방을 태워 에너지로 만들어주는 L-카르니틴 성분을 더해 뉴트리션바 카테고리를 개척했다.

이후 웰빙 및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활력과 영양을 즉시 보충할 수 있는 대표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 10년간 1분에 약 34개씩 팔리며 전국민이 일인당 3개 이상 먹은 셈으로, 매출액으로 환산 시 약 2300억 원에 달한다고.

지난 2018년에는 280억 원의 매출을 올리며 출시 첫해보다 약 5배 이상의 성장을 기록했다. 특히, 야외 활동이 많아지는 봄철이 되면 전달 대비 매출이 25% 가량 증가하기도 한다.

오리온은 닥터유 에너지바 출시 이후 ‘99라이트바’, ‘에너지바 트리플베리' 등을 꾸준히 선보이며 라인업을 확장, 뉴트리션바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워라밸 문화 확산으로 주말 나들이 및 레저를 즐기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에너지바 인기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며 “올 상반기 내에 단백질 등 영양소를 강화한 신제품을 출시해 뉴트리션바 시장 내 리더십을 강화해 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