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리포트] 워크넷의 대변신, 이름만 적으면 삼성전자도 추천해준다
이안나 기자 | 기사작성 : 2019-03-01 06:16   (기사수정: 2019-03-01 06:16)
782 views
201903010616N
▲ 26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광역시 현장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알림판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연합뉴스 제공]

워크넷, AI·빅데이터 활용해 이력서 기반 맞춤 채용 정보 제공

구직자가 이름만 적어도 경력과 자격증 자동 업데이트, 매일 'job' 추천

중장기적 '국가일자리정보플랫폼'으로 도약

[뉴스투데이=이안나 기자] 구직자들에게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워크넷이 빅데이터와 AI를 활용해 한층 업그레이드 되고 있다.

기존 일자리포털에서 자신에게 맞는 일자리를 찾기 위해 구직자가 직접 원하는 조건을 찾아 입력해야 했다면, 워크넷에선 이름과 신상정보, 구직활동 정보 등을 입력하면 AI가 자동으로 그의 경력과 자격증을 파악해 적당한 기업과 일자리를 추천해준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워크넷은 문재인정부의 국정과제인 ‘국가일자리정보플랫폼’으로 발전하기 위해 중장기적인 준비를 하고 있다. 구직자들에게 맞춤형 고용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지역·산업 및 대상별 고용전략을 수립하기 위한 자료로 활용하하는 등 데이터 중심 허브가 되도록 만들겠다는 의지다.

구직자의 입장에선 원하는 기업이 언제 채용공고를 낼지 매일 여러개의 채용공고 사이트를 돌아다닐 필요 없이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나 현대중공업 등 대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자신의 기준에 맞추어 현재 채용 중인 회사들을 보여준다.

▲ 사진=워크넷 홈페이지 캡처

▲ 구직자 추천기준 설명 중 일부

기자가 직접 입력해보니 당일에는 일반 기업만 추천, 다음 날엔 기자채용정보 알려줘

다만 이력서를 작성한 후 그 내용을 ‘실시간’으로 분석해 채용 추천하는 것은 아니고 얼마간의 시간이 걸린다. 이력서를 입력한 후 다음날부터 원하는 일자리를 추천 받을 수 있게 된다.

실제 기자가 간단한 이력사항을 기입한 후 희망 직종을 ‘기자 및 언론’으로 설정했지만 당일에 추천된 회사들은 현 경력과 상관없는 대학 전공 기반의 업종들이었다. 다음날 다시 확인하니 전문지 등의 기자 모집 정보들이 추천됐다.

언론사 입사를 희망하는 구직자 김호정(27)씨는 “전공이 신문방송학과라서 그런지 관련 업종이 추천되긴 하는데 희망지역을 ‘서울’로 설정했음에도 불구하고 거창, 안동 등 다양한 지역의 공고들이 같이 추천된다”며 “아니겠지만 지방에서 대학을 나왔으니 지방에서 일하라는 것일까하는 의문도 든다”고 전했다.

채용정보 제공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이뤄진다. 워크넷에선 ‘회원님의 구직정보 및 활동정보와 비슷한 패턴을 보이는 사용자들이 지원한 일자리들을 분석해 인기도가 높은 일자리를 중심으로 추천해드린다’고 설명돼있다. 이 외에도 훈련, 자격, 심리검사 정보도 추천한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해당 직종과 자신이 갖고 있는 프로필, 역량이 매칭이 되면 삼성전자도 추천해줄 수 있겠지만 회사가 채용 중이어야 하고 또 그게 합격률과 연관되지는 않는다”며 “말그대로 추천 정도로 봐야한다”고 설명했다.

경력사항, 자격증 일일히 기입하지 않고 자동으로 입력

워크넷은 이력서를 입력할 때 간편함을 더하도록 ‘이력서 자동입력’ 시스템을 도입했다. 이력서 기입 중 ‘고용보험가입 이력보기’를 누르니 이제까지 근무했던 회사들과 재직 기간이 저절로 입력 됐다. 물론 입력하고 싶지 않은 경력은 삭제할 수 있다. 올해 안에 워크넷은 자격증 정보도 이력서 자동입력 시스템과 연계를 완료할 예정이다.

워크넷은 현행법상 개인정보를 활용할 수 있는 수준에서 이를 활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름과 인적사항을 바탕으로 AI가 경력과 자격증을 파악해 일자리를 추천한다 해도 개인정보 활용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다. 이미 활용할 수 있는 정보들을 토대로 구직자들의 편의성에 기여한 셈이다.

고용노동부 관계자는 “고용보험, 워크넷 정보들은 고용노동부에서 현재도 수집하고 있는 자료이기 때문에 법적 근거가 있어서 지금 서비스를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앞으로 추가적으로 다양한 자료들을 연계하려면 추가적인 법적 근거를 마련해야 하기 때문에 개인정보 활용을 위한 법령 근거를 마련하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