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씨티은행-YWCA ‘제17 한국여성지도자상’ 수상자 선정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02-25 12:01
317 views
N
▲ [사진제공=연합뉴스]

대상에 조형 한국여성재단 고문, 젊은지도자상에 장혜영 감독 선정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한국씨티은행과 한국YWCA연합회는 올해로 17회째를 맞은 ‘한국여성지도자상’ 의 수상자를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은 오는 4월 16일 오후 2시 서울 명동에 위치한 전국은행연합회관 국제회의실에서 열릴 예정이다.

영예의 대상 수상자로는 조형 한국여성재단 고문이 선정됐다. 조형 고문은 사회학자이자 여성학자로서 1975년 이화여대 사회학과 교수로 부임한 후, 아시아 최초로 여성학 강좌를 개설하였고 여성학 석사 과정을 제도화하는 데 공헌했다. 또 여성학을 이론적 학문만이 아닌 실천적 학문으로 발전시켜 한국 여성운동의 새로운 장을 여는 데 기여했다.

한국여성재단 이사장으로 재직하면서 성평등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기부문화 확산을 통해 여성시민단체들을 지원했고, 소외계층 여성들이 사회구성원으로의 성장과 더불어 성평등한 사회로 변화시키는 주체가 되도록 지원했다. 현재도 한국여성재단 고문으로 지속적인 여성 인권과 여성 지위 향상을 위해 힘쓰고 있다

젊은지도자상 수상자로 선정된 장혜영 감독은 유튜브 채널 운영과 장편 다큐멘터리 제작, 출판, 강연 등의 활동으로 사회적 약자의 인권 문제를 알리는 동시에, 온라인에 기반을 둔 새로운 시민운동 방식으로 시민참여와 소통의 민주주의를 위한 담론적, 실천적 지평을 열어가고 있다고 평가받는 차세대 지도자이다.

대학 재학 시 무한경쟁의 도구가 된 대학 현실을 질타하며 공개 자퇴한 후, 유튜브 채널 ‘생각많은 둘째언니’를 운영하며 여성과 장애인, 빈곤층 문제, 시민참여와 민주주의에 대해 새로운 담론을 제기했다. 2017년에는 장애인 시설에서 살아온 발달장애인 동생과 함께 살며 기록한 다큐멘터리 ‘어른이 되면’을 제작하고 같은 이름의 책을 출간하여 많은 시민들의 공감대를 형성하기도 했다. 현재 재단법인 와글에 재직하면서 시민들의 정치 참여를 독려하는 캠페인 동영상시리즈를 기획ㆍ제작하는 등 민주시민교육 전문가로 활동영역을 확장해가고 있다.

한국씨티은행과 한국YWCA연합회가 함께 2003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여성지도자상’은 여성인권확립을 위해 힘써오신 박에스더 선생의 정신을 기리는 취지로 제정됐다. 이를 위해 사회를 밝히는 봉사와 헌신하는 마음을 지닌 진취적인 지도력을 발굴해 우리 사회에 여성지도력을 세우고 차세대 리더들에게 좋은 본보기로 삼고자, 한국사회에서 여성지위향상을 위해 기여해 온 여성지도자를 찾아 공로를 치하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