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도 지원가능 했는데.. 우체국 전산 오류로 ‘연세대 입학취소’된 사연은
정유경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4 17:19   (기사수정: 2019-02-15 10:10)
2,332 views
N
▲ 사진캡처=연세대학교 대나무숲

연세대 측 관계자 “한 학생 취소된 것 사실.. 현재 내부 검토 중”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연세대학교에 합격했던 한 학생이 입학금 전산 오류로 인해 입학이 취소됐다는 사연이 주목받고 있다.

14일 오후 연세대학교 대나무숲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우체국 전산 오류로 대학교 입학금이 입금되지 않아서 입학 취소가 됐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연세대에선 입금 확인을 제때 안 한 우리 쪽 과실이라 하는데 우체국에선 전산 오류 자료를 연세대 쪽에 제출하고 입학 관련 문제사항을 우체국 쪽에서 책임을 지겠다고 하는데도 입학 취소 처분을 통보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대학을 가기 위해 많은 시간과 열정을 쏟아부은 노력들이 소용없게 됐다”며 “열심히 한 보람은 없고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은 공개 3시간 만에 6800여 명이 반응을 보이며 화제가 되고 있다. 글쓴이의 사연이 각종 커뮤니티 등에 공유가 되면서 네티즌들은 분노와 안타까움을 금치 못하고 있다.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A씨로 추정되는 글쓴이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저는 이번 불수능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어 수능 성적으로 서울대에도 지원할 수 있었습니다만, 수시로 합격하여 현 입시제도에 따라 정시 및 추가모집 지원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지금까지 공부한 것들이 모두 물거품이 되어 다시 1년을 공부하여 재수를 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부모님의 걱정과 불확실한 미래에 의해 고통스럽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파이낸셜뉴스 보도에 따르면 학교 측 관계자는 “한 학생이 정해진 기한 내에 등록금을 납부하지 못해 입학이 취소된 것은 사실이다”라며 “현재 내부 검토 중이고 추후 공식 입장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