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의도 직장인의 현대차 수소차 ‘넥쏘’ 구매 시나리오는?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6 06:10   (기사수정: 2019-02-16 06:10)
5,692 views
201902160610N
▲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수소연료전지차 '넥쏘'를 타고 외부 일정을 나가기 위해 차량에 탑승하고 있다. 이 총리가 탑승한 수소차는 정부에서 관용 목적으로 구입한 차량이다. 이 차량을 이용해 이 총리는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현대차 남양연구소를 방문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정부·지자체 수소차 보조금 확대하자 구매 관심도 ↑

현대차 넥쏘를 3290만 원에…월 3만 원으로 600km 주행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 서울 여의도 직장인 이동근 씨(39)는 최근 출퇴근용 차량으로 수소차를 구입하기로 마음먹었다. 얼마 전 정부가 수소차 보조금과 세제 혜택을 대폭 확대한다는 소식을 듣고 관심이 생겼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차를 구입해 유지비용도 적게 들겠다 싶었기 때문. 이 씨는 마침 직장 부근인 국회의사당에 수소충전소가 생긴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을 굳혔다.

이 씨가 원래 사려던 모델은 4000만 원대(풀옵션) 중형 SUV였다. 하지만 현대자동차 수소차 모델인 ‘넥쏘’는 최소 3290만 원에 구입할 수 있다. 한 달 유지비도 훨씬 적다. 한번 완충 시 600km를 달릴 수 있는 수소차의 충전 비용은 3~4만 원이다. 자동차세도 2000cc 기준 연 52만 원에서 수소차 구입 시 13만 원으로 뚝 떨어진다.

이처럼 이 씨가 저렴한 가격에 수소차를 장만할 수 있는 배경은 정부와 지자체의 친환경 자동차 보급 확대 정책 덕분이다. 올 초 환경부는 친환경차 구매보조금 예산을 지난해 3만 2000대에서 올해 5만 7000대로 확대했다. 그중 수소차는 4000대에 대당 보조금으로 최대 3600만 원을 지원한다. 현대차 넥쏘(7000만 원대)를 절반 값에 살 수 있다.

또, 개별소비세와 교육세 520만 원, 취득세 140만 원 등 최대 660만 원의 세금이 감면된다. 자동차세는 배기량을 기준으로 부과하는 일반 차량과 달리 연 13만 원을 일괄 적용한다. 그 외에도 각종 혜택이 많다. 남산 1·3호 터널 혼잡통행료가 면제되고, 공영 주차장 이용 시 50% 할인이 된다. 내년까지 고속도로 통행료도 50% 할인이다.


▲ 지난해 1월 10일(현지시간) 미국 네바다주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LVCC)에서 열린 ‘CES 2018’에서 공개된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인 '넥쏘' [사진제공=연합뉴스]


국내 유일 수소차 생산 중인 현대차, 생산량 확대 박차

실제로 정부가 수소차 지원에 드라이브를 걸면서 국내 수소차 보급 확대에도 탄력이 붙었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유일 수소차인 현대차의 ‘넥쏘’는 지난해 3월 출시 후 최근까지 누적 계약 물량이 5000대를 넘었다. 예약판매 첫날 전국에서 733대가 계약된 것을 감안하면, 1년새 수소차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음을 알 수 있다.

현대차도 넥쏘 판매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현재 ‘넥쏘’는 모던 트림이 6890만 원, 프리미엄 트림이 7220만 원이다. 하지만 정부·지자체 보조금이 더해지면 절반 할인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현대차는 연 3000대 수준이던 생산물량도 꾸준히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나아가 오는 2030년까지 연간 50만대의 수소전기차를 생산해 세계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구상도 그리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11일부터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공고’를 내고 보조금 신청을 접수받고 있다. 수소차의 1차 보급량은 58대다. 구매자가 자동차 제조·판매사와 구매계약 체결 후 구매 지원신청서를 시로 제출하면, 시는 적격자에게 구매신청 자격을 부여한다.

오는 7월에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안에 신규 수소충전소가 완공될 예정이다. 지난 11일 국회에 수소충전소를 설치하는 제1호 안건에 대해 규제특례(실증특례)가 부여되면서 급물살을 탔다. 아직은 전국에서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가 연구용 5곳을 포함해 모두 16곳에 불과하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