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등학교 신입생, 열 명 중 한 명 이상 교복 제때 못 입어
이지은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4 11:27
216 views
N

[뉴스투데이=이지은 기자] 일부 지자체에서 무상교복 현물 지급이 올해부터 시행된다. 동시에 2019학년도 중·고교 신입생들의 교복 착용이 최대 한 달 이상 늦어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2019학년도 동복 생산 진척도는 전년 대비 80% 정도로 11만 5천 세트의 납품이 늦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전체 신입생 중 약 13%에 달하는 학생들, 즉, 열 명 중 한 명 이상이 입학 시에 교복을 못 입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전국의 17개 시·도 가운데 무상교복 현물 지급이 최종 결정된 지자체는 경기도, 부산, 인천 등 총 9개다.

교육청 자료에 따르면 8월 안까지 학교주관구매 업체 선정을 완료하도록 하고 있지만, 무상교복 정책 도입에서 혼선으로 인해 입찰이 지연되면서 2018년 10월 기준으로 전체 학교 중 약 60%만 입찰이 진행돼, 아직 업체가 선정되지 않았거나 지연 입찰을 한 학교를 위한 교복 생산에 차질이 발생했다.

무상교복 현물 지급이 결정된 지자체의 경우, 신입생 배정이 완료되는 1월 말에서 2월 중순 사이에 신입생의 신체 치수 측정이 완료된 후 생산에 들어가게 된다. 이에 지난해보다 생산이 약 2~3달 늦춰질 수 있어, 2019학년도 신입생 약 90만 명이 착용할 학생복 중 동복의 경우 11만 5천 세트의 납품이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또한, 연쇄적인 생산 차질로 하복 역시 25만 2천 세트가 지연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외에도, 서울, 광주, 대구, 울산 등의 지역이 타 지역에 비해 신입생 배정이 늦게 발표된 영향도 생각해 올해 3월 말 정도가 돼서야 모든 지역에 대한 동복 납품이 완료될 것으로 보고 있다는 것이 한국학생복산업협회의 설명이다.

한국학생복산업협회 이종철 회장은 “무상교복 현물 지급은 낙찰업체를 제외한 교복업체들의 개별 판매가 불가능하다. 때문에, 해당 학교 교복을 임의로 생산하지 않는다. 학교별 낙찰업체의 경우에는 재고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생 체촌 완료 후 생산에 들어갈 수 밖에 없어 납기 차질이 불가피한 구조이다”고 말했다.

이어 “교복의 생산 스케줄 등을 고려해 학부모 및 학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노력 할 것이나, 생산 가능 규모의 한계로 지연 납품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하복 생산 역시 연쇄적으로 차질이 생기며 지연 납품의 악순환이 발생할 수도 있다”며, “교복 납기를 제시간에 맞추기 위해선 교복 생산을 위한 원단의 준비는 물론 사전 생산이 필수적이다. 이를 위해서는 학교주관구매 입찰은 8월 말까지, 신입생 배정은 12월 말까지 완료되어야 교복업체들이 생산기간을 충분히 확보될 수 있어, 교복 납품 및 착용에 무리가 없다”고 전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