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TV쇼핑, ‘모바일’ 시장 선점 나서..전용 스튜디오 오픈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4 10:22
89 views
N
▲ [사진제공=신세계TV쇼핑]


30평 규모로 조명, 컬러세트, 편집시설까지 갖춘 원스탑 촬영 시스템 구축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신세계TV쇼핑이 ‘모바일’ 쇼핑 최적화에 나선다. 신세계TV쇼핑은 오는 15일, 모바일 커머스 촬영에 최적화된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를 오픈한다.

새롭게 제작된 모바일 스튜디오는 약 30평의 규모로, 천장에 LED 조명을 설치해 별도의 조명 담당 인력 없이 한 명이 단독으로 촬영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촬영 후 바로 편집 진행할 수 있도록 편집기를 스튜디오 내부에 설치했다.

빠르게 변화하는 모바일 플랫폼의 특성을 반영해 원스톱으로 작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효율적으로 공간을 구성한 것이다.

여기에 화이트, 블랙, 크로마, 색지 컬러 세트 등 스튜디오 3면을 다양하게 구성해 공간 활용도도 높였다.

이로써 신세계TV쇼핑은 기존 2개의 방송 촬영 스튜디오를 포함해 총 3개의 자체 제작 스튜디오를 동시 운영하게 됐다. 특히 이번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 오픈을 통해 모바일 컨텐츠를 기존보다 2배 가량 더욱 늘려 선보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모바일 전용 스튜디오 오픈으로 신세계TV쇼핑은 모바일 사업에 투자를 늘리고 있다.하이는 모바일을 통해 구매하는 고객들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서다.

실제 신세계TV쇼핑의 모바일 매출은 2017년 대비 2018년 103% 성장했다. 전체 매출 비중 역시 2017년 19%에서 2018년 25%, 올해 1월에는 30%까지 높아질 정도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용 연령대도 넓어졌다. 모바일 쇼핑은 기존 20~30대가 주를 이루었지만, 현재는던 40~50대 고객 층까지 고른 매출을 보이고 있다.

신세계TV쇼핑은 그동안 모바일 프로그램과 상품 등 모바일 전용 컨텐츠 개발에 집중해왔다.

지난 해에는 동영상 광고 서비스인 ‘샐러드 M’, 인플루언서들의 뷰티 라이프를 소개하는 ‘S 뷰티 라이프’ 등을 새롭게 런칭하는 등 사업의 성장과 더불어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왔다.

오는 3월부터는 기존에 운영하던 모바일 전용 프로그램들의 전면 개편을 통해 더욱 업그레이드된 모바일 컨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신세계TV쇼핑 모바일 기획팀 임성신 부장은 “모바일 플랫폼 성장에 맞춰 퀄리티있는 다양한 컨텐츠를 고객에게 선보이기 위해 자체 모바일 스튜디오를 새롭게 오픈했다”며 “향후에는 모바일 스튜디오 내에서 모바일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는 등 더욱 다양한 방법으로 고객과 소통할 것” 이라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