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청년·신혼부부 대상 매입·전세임대주택 7892호 공급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3 10:29
105 views
N
▲ 매입·전세임대주택 유형별 공급계획 [자료제공=LH]

13일부터 유형별 접수시작

청년층 지원대상 확대, 신혼부부 입주요건 완화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청년과 신혼부부의 주거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매입·전세임대주택 7892가구에 거주할 입주자를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LH는 우선 이날부터 매입임대주택 2192가구에 거주할 입주자를 유형별로 모집하고, 전세임대주택 5700가구 입주자는 연중 상시 접수를 받는다.

청년층 입주 대상은 만 19세~39세로 확대됐고, 신혼부부는 지원 주택 소재지 거주요건이 삭제되는 등 입주요건이 대폭 완화됐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청년 매입임대주택의 경우 전국 29개 지역에서 510가구가 공급되며 임대료는 시중 전세가의 30% 수준(3·4순위는 50% 수준)이다. 입주자격은 무주택자인 만 19세~39세의 청년으로 일정한 소득 및 자산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으로, 이후 2년 단위로 2회까지 재계약이 가능해 최대 6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은 전국 50개 지역에서 1415호가 공급되며, 임대료는 시중 전세가의 30% 수준이다. 입주자격은 무주택가구 구성원으로 해당 가구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70% 이하(맞벌이의 경우 90%이하)이면서 일정한 자산요건을 충족하는 혼인기간 7년 이내의 신혼부부와 예비 신혼부부 또는 6세 이하의 자녀를 둔 한부모 가족이면 신청할 수 있다.

최초 임대기간은 2년이며, 임대기간 경과 후 2년 단위로 9회까지 재계약할 수 있어 최대 20년간 안정적인 거주가 가능하다.

신청방법은 청년 매입임대의 경우 20~26일까지, 신혼부부 매입임대의 경우 13~19일까지 LH 청약센터를 통해 인터넷으로 신청하면 된다. 이후 자격심사 등을 거쳐 대상자를 선정한 후 입주가 시작된다.

청년·신혼부부 매입임대리츠주택은 전국 38개 지역에서 267가구가 공급되며, 임대료는 시중 전세의 85~90% 수준이다.

주택청약저축 가입여부와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으며, 무주택가구 구성원으로서 해당 가구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100%, 맞벌이의 경우 120% 이하이고 일정한 자산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임대기간 동안 기금 금리 및 관리 비용 인상 요인이 없는 한 임대료 상승 없이 최초 계약 조건으로 2년 단위 4회 재계약이 가능해, 최대 1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다. 신청기간은 13~22일까지 LH 청약센터를 통해 가능하며, 4~5월 중 당첨자 발표 후 입주가 시작된다.

신혼부부 전세임대주택은 전국에 5700호가 공급되며, 최초 임대기간 2년이 지나면 2년 단위로 9회까지 재계약이 가능해 최대 20년간 안정적으로 거주 가능하다.

전세임대는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74%가 전세임대주택 거주에 만족하고, 응답자의 78%가 재산형성에 도움이 되었다고 답할 만큼 안정적 주거대안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LH는 설명했다.

입주대상은 무주택가구 구성원으로서 월평균소득이 도시근로자 월평균소득의 70%이하, 맞벌이의 경우 90% 이하이고, 자산기준을 충족하는 신혼부부와 예비신혼부부, 한부모가족이다.

지원한도액은 수도권 1억2000만원, 광역시는 9500만원, 기타 지역은 8500만원이며, 올해부터 수시모집 제도가 도입돼 이달 11일부터 12월 31일까지 상시로 신청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청년 및 신혼부부의 입주요건이 대폭 완화돼 매입·전세임대주택 신청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소득여건을 완화한 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주택 등 청년 및 신혼부부를 위한 매입·전세임대주택을 지속적으로 공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