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삼성전자,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 출시…“최대 6800W 화력”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3 11:00
131 views
201902131100N
▲ 삼성전자는 강력한 화력과 15단계의 미세한 온도 조절 기능을 갖춘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삼성전자는 강력한 화력과 15단계의 미세한 온도 조절 기능을 갖춘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을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하는 신제품은 슈퍼 프리미엄 라인업인 ‘셰프컬렉션 인덕션’ 3개 모델을 포함해 총 8개 모델이다.

삼성 셰프컬렉션 인덕션은 국내 최고 수준인 최대 6800W(와트)의 강력한 화력을 구현한다. 기존 제품과 달리 모든 화구를 동시에 사용하더라도 출력 저하 없이 최대 화력으로 음식을 빠르게 조리할 수 있다.

이 제품에는 국내 최초로 1개 화구를 최대 4분할 해서 사용 가능한 ‘콰트로 플렉스존’이 적용됐다. 이를 통해 조리 도구의 크기와 형태에 상관없이 여러 가지 요리를 동시에 할 수 있다. 또 더욱 촘촘하게 코일을 탑재해 사각지대 없이 고르게 열을 전달한다.

신제품은 내구성과 안전성 역시 크게 강화됐다. 제품 테두리에 알루미늄 프레임을 적용해 측면과 모서리 부분이 조리 용기에 부딪쳐 깨지거나 균열이 생길 확률을 크게 줄였다. 제품 상판에는 강화 유리로 유명한 독일 브랜드 쇼트(Schott)의 ‘세란(Ceran) 글라스’를 적용했다.

편의성도 한층 강화됐다. △스마트싱스(SmartThings) 앱과 연동해 제품 동작 상태와 사용 이력을 모니터링 할 수 있는 기능 △상판에 남아 있는 열을 직관적으로 표시해주는 ‘잔열 표시’ 기능 △화구 위치를 따로 선택할 필요 없이 원하는 위치에 용기를 올리고 바로 화력을 설정할 수 있는 ‘자동 용기 감지’ 기능 등이 적용됐다.

이 밖에도 기존 제품에 선보여 호평을 받았던 △화력의 세기를 직관적으로 보여주는 LED 가상불꽃 △탈부착 방식으로 청소하기 편리한 마그네틱 다이얼 등 삼성 전기레인지만의 차별화된 기능들은 그대로 탑재됐다.

신제품은 전기공사를 통해 주전원을 제품과 직접 연결하면 최대 화력으로, 전원 플러그만 꽂아 간편하게 설치하는 경우 3300W까지 화력을 사용할 수 있다.

▲ (왼쪽부터) 삼성전자 셰프컬렉션 인덕션 (모델명 NZ63R9770SG)과 셰프컬렉션 인덕션 올플렉스(모델명 NZ64R9787TG) [사진제공=삼성전자]


또한, 삼성전자는 ‘콰트로 플렉스존’으로만 구성된 ‘셰프컬렉션 인덕션 올 플렉스’ 모델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이 제품은 좌우 화구가 모두 ‘콰트로 플렉스존’으로 구성돼 총 8개의 쿠킹존에 다양한 종류의 조리 도구를 자유롭게 배치할 수 있다. 최대 7200W의 센 화력을 제공한다.

삼성전자 2019년형 전기레인지 인덕션은 빌트인 타입과 프리스탠딩 타입으로 출시된다. 제품별 세부 기능 차이와 전원 연결 방식에 따라 출고가 기준 129만 원에서 299만 원까지 운영된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김성은 상무는 “최근 미세먼지 등의 환경 요인으로 전기레인지가 건강을 위한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고 있다”며 “강력한 화력과 안전성까지 갖춘 신제품이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14일부터 삼성닷컴 홈페이지를 통해 ‘셰프컬렉션 인덕션’ 올 플렉스 모델의 예약 판매를 시작하며, ‘셰프컬렉션 인덕션’ 사전 체험단도 모집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