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딸 최준희 앓는 ‘루프스병’이란 무엇? 셀레나 고메즈도 투병했던 희귀병
정유경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2 15:34
712 views
N
▲ 사진캡처=최준희 유튜브 채널
루프스병, 가임기 여성 등 젊은 나이에 발병하는 만성 자가면역 질환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고(故) 최진실 딸 최준희가 루프스병 투병 중임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지난 10일 유튜브를 개설하고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서 최준희는 “SNS에 그림과 글을 올리면서 활동하는 평범한 17살 여고생, 많이 알고 계시듯이 배우 최진실 님의 딸 최준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최준희는 “최근 두 달 동안 루프스병이라는 병에 걸려서 힘든 시간을 보냈다”며 루프스병 투병을 고백했다. 최준희는 “난치병이고, 자가면역 질환이다. 아무것도 아닌 거 같아도 막상 걸리면 사람을 미쳐 돌아버리게 한다. 조금 나아져서 어제(9일) 퇴원했다”고 근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그는 “몸이 퉁퉁 부어서 걸어 다닐 수가 없었다. 다리에 물이 차 무거워서 휠체어 타고 다녔다. 체중이 1-2주만에 10kg이 늘었다”면서 “제 모습이 괴물 같다. 거울 볼 때마다 자존감이 팍팍 깎이고, 난 왜 이렇게 괴물같이 변했지? 라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이에 ‘루프스병’의 증상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루프스병’의 정확한 명칭은 ‘전신성 홍반성 루푸스’로 가임기 여성 등 젊은 나이에 발병하는 만성 자가면역 질환이다.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은 상태이나 인체 외부로부터 신체를 지키는 면역계가 오히려 자신의 신체를 공격하는 현상이 질병의 특징이다.

이 병에 걸리게 되면 피부, 관절, 신장, 폐, 신경 등 전신에서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등 환자에 따라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한편 할리우드 유명 배우 셀레나 고메즈도 자신의 루프스 투병 사실을 밝힌 바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