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국비 5억원 지원받아 생태복원사업 진행
정성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3 08:23   (기사수정: 2019-02-12 08:23)
177 views
N
▲ 오산시청 전경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사업 선정
수청동 문헌근린공원 내 생태복원 사업 진행 예정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 오산시가 지난 11일 환경부에서 주최한 '2019년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국비 5억을 지원받게 되었다. 지원금으로 수청동 문헌근린공원 내 생태복원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오산시는 밝혔다.

생태계보전협력금 반환사업은 자연환경보전법에 따라 생태계보전협력금을 납부한 개발사업자 또는 납부자로부터 반환동의를 얻은 사업대행자에게 협력금을 활용해 훼손된 생태환경 복원 등 보전 및 복원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시는 기존 숲 생태환경을 최대한 보전하고 탄소, 미세먼지 저감이 우수한 기후변화 대응 숲, 숲나무 관찰원, 야생화 관찰원 등 생물이 서식할 수 있는 공간을 확보하는 등 다양한 생태계를 복원하고 건강한 도시 생태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경기도에서 납부한 기금을 지원받아 수청동 580번지 일원 문헌근린공원 내에 올해 말까지 생물다양성증진을 위한 Sanctuary형(조수(鳥獸)) 보호구역) 기후변화 대응 숲 조성을 통한 도심 내 복합적인 생태공간을 복원한다는 계획으로 공모하였다.

또한, 사업대상지 문헌공원은 도심 내 위치하고 주변 공원, 아파트, 다가구 주택 등과 연결되어 있어 이용객이 많은 공간이다. 기존 시설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생태탐방로, 오솔길 탐방로, 생태학습장 조성 등 도심 내 숲 생태계를 체험할 수 있는 특화된 생태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도심과 숲을 연계한 자연생태교육의 기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숲 생태계 보전 및 미세먼지, 기후변화 등 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는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꾸준한 사업대상지 발굴 및 계획 등을 통하여 매년 다양한 생태복원지역을 확보해 나가겠다는 뜻과 함께 지역 주민들의 많은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