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부시게’ 손호준, 삼겹살 몰래 먹다 질식해 자살시도로 오해.. “역대급 코믹연기”
정유경 기자 | 기사작성 : 2019-02-12 09:19
245 views
N
▲ 사진캡처=JTBC 눈이 부시게
손호준, 구급차 실려 가면서도.. “내 고기 안타게 좀 뒤집어 달라”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눈이 부시게’ 손호준의 코믹 연기가 통했다.

11일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는 김영수(손호준)가 몰래 방에서 삼겹살을 구워먹다 질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영수는 삼겹살이 먹고 싶었던 나머지 헌혈 후 받은 영화표를 정육점에서 삼겹살과 바꿨다. 그는 김혜자(한지민)를 방에서 내보낸 후 방문을 테이프로 막아 삼겹살 냄새가 번지는 것을 막았다.

이 사실을 알고 있지만 한심하게 생각한 혜자는 어머니와 함께 식사를 마친 후 영수가 있는 방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영수는 대답이 없었고, 고기 굽는 소리만 들리고 사람 인기척이 들리지 않아 이상하게 생각한 가족들은 다급하게 방문을 열었다.

방에 들어선 모녀는 입에 쌈을 문채 산소 부족으로 쓰러져 있는 영수를 발견했다. 영수는 구급차에 실려 가면서도 “내 고기가 안타게 좀 뒤집어 달라”는 간절한 부탁을 남겨 웃음을 유발했다. 그런 영수의 기행은 자살시도로 동네에 소문이 나 웃음을 더했다.

한편 ‘눈이 부시게’는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