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B현장에선] 공공기관과 대기업, 여성 ‘경력단절’ 위험도 낮아
송은호 기자 | 기사작성 : 2019-02-08 14:51
643 views
N

▲ [사진제공=연합뉴스]


경력단절여성, 정부기관·공공기관은 26.8%에 그쳐

대기업 54.8%·중소기업 78.2%…직장따라 천차만별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여성 직장인이 임신·출산으로 경력단절을 겪게될 위험이 직장 규모에 따라 큰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이지혜 전문연구원은 8일 보건복지전문지인 '보건복지포럼'에 게재된 ‘일·가정양립 실태와 정책 함의’ 보고서를 통해 “정부 기관·공공기관에서 일하는 경우, 다른 집단보다 임신과 출산 후에도 하던 일을 계속하는 비율이 높았다”고 밝혔다.

이지혜 연구원은 “민간 대기업도 다른 민간 직장 유형에 비해 임신 후 출산 전까지 그만두는 비율이 가장 적었다”고 말했다.

▲ [그래픽=연합뉴스 (자료=한국보건사회연구원)]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15세에서 49세 직장인 기혼여성 59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경력단절을 겪은 여성의 비율은 ▲정부기관 및 공공기관(26.8%), ▲대기업(54.8%), ▲중소기업(78.2%) 등이었다.

이는 정부·공공기관과 대기업 경우, 상대적으로 일·가정양립제도가 잘 갖춰져있어 경력단절을 겪는 비중이 적은 것으로 풀이된다.

10명 중 6명은 ‘경단녀’…경제적 손실 심각

보편적인 일·가정양립 정책 필요하다는 지적


직장 유형 구분없이 보면, 경력단절을 겪는 여성의 비중은 여전히 높았다. 첫째 자녀를 임신한 여성 65.8%가 둘째 자녀를 임신하기 전 일을 그만뒀거나 다른 일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경력단절은 국가적으로 인적 자원의 손실인만큼 일·가정양립제도의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앞서 2016년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은 여성의 경력단절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연 15조원에 달한다는 통계를 내놓은 바 있다.

특히 직장 규모에 따라 경력단절을 겪게될 두드러지는만큼 보편적인 일·가정양립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지혜 연구원은 “상대적으로 근로 여건이 열악한 직종이나 직장에 대한 일·가정양립 지원 정책이 중요하다”며 “보편적으로 모든 근로자가 일·가정양립을 할 수 있을 때 저출산 문제와 여성 고용 문제 해결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