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석희 메모, 조재범 성폭행 증거 결정타.. 내용 살펴보니 ‘범행일시·장소’ 구체적
정유경 기자 | 기사작성 : 2019-02-07 08:18
4,283 views
N
▲ 사진캡처=TV조선
메모 “오늘은 기분이 매우 좋지 않았다”

[뉴스투데이=정유경 기자] 심석희 선수의 메모가 조재범 전 코치의 성폭행 혐의를 입증하는 데 결정타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경기남부경찰청 여성범죄 특별수사팀은 조재범 전 코치를 미성년자 성폭행과 성추행, 협박, 강요 등의 혐의로 7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한다고 밝혔다.

조재범 전 코치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경찰은 심석희 선수가 작성한 메모 등에서 조재범 전 코치의 혐의를 입증할 근거와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심석희 선수가 제출한 고소장의 내용, 4번의 피해자 조사를 통해 진술이 신빙성이 높다는 결론을 내렸다. 또한 메모를 통해 심석희 선수는 3년 넘는 조재범 전 코치의 범행에 대해 구체적이고 일관되게 일시와 장소를 특정해 진술했다.

메모에는 “오늘은 기분이 매우 좋지 않았다” 등 심석희 선수가 피해를 당했을 당시 심정과 조재범 전 코치의 범행일시, 장소 등을 담은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사람의 휴대폰 메시지 등에서도 조재범 전 코치의 혐의가 충분히 입증된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심석희 선수가 보낸 문자 중 성폭행 관련 내용을 암시하는 내용이 여러 번 등장한다”고 말했다.

한편 조 전 코치는 심석희를 비롯한 쇼트트랙 선수 4명을 상습폭행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0개월을 선고받았으며, 2심에서는 1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수감 중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