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LG전자, 북미시장서 공조 기술 경쟁력 입증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2-01 10:00
236 views
201902011000N
▲ 美 냉동공조협회로부터 퍼포먼스 어워드를 수상한 LG전자 시스템 에어컨 '멀티브이' [사진제공=LG전자]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LG전자가 미국에서 지역특화 제품을 앞세워 공조 기술력과 성능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최근 6개 공조 제품군 각각에 대해 美 냉동공조협회(AHRI)가 수여하는 ‘퍼포먼스 어워드’를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LG전자가 한 번에 6개의 퍼포먼스 어워드를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 냉동공조협회는 1953년 출범한 단체로 세계 약 350개 에어컨 제조업체가 가입해 있다.

협회는 제품 성능을 철저하게 평가하기로 유명해 소비자들의 신뢰가 높다. 협회가 기존에 인증한 제품을 대상으로 제조사마다 제품군별로 20%씩 무작위로 선택하면 미국의 대표적인 규격 인증기관 인터텍의 전문가들이 실제 성능이 제품 사양과 부합하는지 평가한다.

무작위로 선정된 모든 제품이 3년 연속으로 1차 성능평가를 통과한 업체만 제품군 단위로 퍼포먼스 어워드를 받을 수 있다.

LG전자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멀티브이(Multi V)’, ‘냉난방겸용(USHP)’, ‘냉방전용(USAC)’, ‘피택(PTAC)’, ‘수냉식 칠러’, ‘공냉식 칠러’ 등 6개 주력 제품군의 56개 모델이 냉동공조협회의 성능평가를 통과했다.

시스템 에어컨인 ‘멀티브이’는 독자 개발한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높은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갖춘 제품이다. 바깥 기온이 영하 30도인 혹한에도 난방 운전이 가능해 겨울철 기온이 많이 낮아지는 미국 북부 지역에서 인기가 높다.

냉난방겸용과 냉방전용의 대표모델인 ‘멀티에프’는 대형 단독주택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제품이다. 1대의 실외기로 최대 5대의 실내기를 연결할 수 있고 각각의 실내기를 개별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실내기도 벽걸이, 카세트, 덕트 중 소비자가 원하는 타입을 선택할 수 있다.

실외기와 실내기가 일체형인 ‘피택’은 내구성이 좋아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어 호텔 등 숙박업소에서 인기가 높다. LG전자는 열교환기의 부식을 방지하기 위해 특수 코팅 기술을 적용해 내구성을 높였다. 또 피택은 에너지 효율이 높고 소음이 낮아 객실 환경이 쾌적해진다.

LG전자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미국 에어컨 시장에서 최근 3년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 에어솔루션사업부장 이감규 부사장은 “지역 특화 제품을 기반으로 미국 에어컨 시장에서 ‘수익 기반 성장’의 토대를 구축하고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