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 돋보기 분석] ‘평균연봉 5559만 원’ 빙그레, 9일 휴가 사용률 85%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9-02-03 05:36
2,577 views
201902030536N
▲ [사진=빙그레 채용 홈페이지]


심각한 취업난에 시달리는 우리나라 청년들은 외견상 취업 자체를 목표로 삼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실제로는 나름대로 까다로운 잣대를 가지고 입사를 원하는 회사를 정해놓고 입성을 꿈꾸는 경우도 적지 않습니다.

공무원 시험에 인재들이 몰리는 것은 안정성을 선택한 결과이고, 대기업이 수백 대 일의 경쟁률을 보이는 것은 높은 효율성과 미래의 비전을 제시하는 성장성이 매력적이기 때문입니다. 구직난 속에서도 중소기업이 구인난을 겪는 것은 효율성이나 안정성에서 낮은 평가를 받은 데 따른 현상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기업, 공기업, 중소기업 등에 대한 구직자 입장의 정보는 체계화돼 있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에 뉴스투데이는 취업준비생 및 이직을 바라는 직장인들을 위한 '라이벌 직장 분석' 기획을 연재 후속으로 ‘직장 돋보기 분석’ 기획을 연재합니다. 그들이 해당 기업에 대한 객관적 평가를 함에 있어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분석의 기준은 ①연봉 수준을 중심으로 한 ‘효율성’ ②입사율 및 퇴사율에 따른 ‘안정성’ ③매출 추이에 따른 ‘성장성’ ④해당 기업만의 독특한 ‘기업 문화 및 복지’ 등 4가지입니다.

평균연봉 자료는 취업 포털사이트인 ‘사람인’의 자료를 기준으로 삼습니다. 입사율 및 퇴사율 그리고 신입사원 연봉은 크레딧잡 자료를 활용합니다. 크레딧잡은 국민연금가입자료를 제공하고 있으므로 입사율 및 퇴사율 통계가 가장 정확하기 때문입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식품기업 빙그레(대표 전창원)는 1967년 창업했다.

아이스크림(냉동)과 우유 및 발효유(냉장)의 생산과 유통망을 통해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또한 스낵 제품도 선보이고 있다. 대표 제품은 ‘바나나맛 우유’, ‘투게더’, ‘메로나’ 등으로, 국민 브랜드 반열에 올라있다.

최근에는 가정간편식(HMR) ‘헬로빙그레’와 반려동물 먹거리 '에버그로 펫밀크'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글로벌시장 확대도 적극적이다. 빙그레는 1993년 LA 미주지역 및 러시아 수출을 시작으로 캐나다, 중국, 일본, 홍콩 등에도 빙그레 제품을 맛볼 수 있다.

① 효율성 분석 – 빙그레 평균연봉 5559만 원


빙그레의 2017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빙그레 직원 1인의 평균 급여액은 5559만2000원이다. 성별로는 남성 직원이 5816만6000원, 여성 직원이 4659만3000원이었다.

크레딧잡은 국민연금 토대로 빙그레의 평균연봉을 4959만 원으로 집계했다. 고용보험 기준은 4477만 원, 금융감독원 기준은 5559만 원이었다. 경력직을 포함한 올해 입사자 평균연봉(금감원 기준)은 4247만 원으로 공시했다. 대졸자 신입사원의 평균연봉은 3684만 원으로 집계됐다. 올해 입사자 평균연봉이 대졸 신입 평균연봉보다 높아, 경력직 채용이 많은 것으로 풀이된다.

고용노동부가 발표한 '2018년 3월 사업체 노동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2월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415만 5000원으로, 연봉으로 계산하면 4986만원이다. 평균 임금총액은 고정 급여에 초과수당, 특별수당(성과급)을 모두 합한 수치이다.

사업보고서에 공개된 빙그레의 평균연봉은 한국노동연구원이 발표한 상용직 평균연봉보다 약 573만 원 높다. 크레딧잡은 빙그레의 연봉이 업계 상위 1%라고 공지하고 있다.

▲ [표=빙그레 2017년 사업보고서]


② 안정성 분석=근속연수 11.1년 ‘고용 안정성·만족도’ 높은 편


크레딧잡은 빙그레에서 지난 1년간 입사한 직원을 60명, 퇴사한 직원을 61명으로 집계했다. 각각 전체 직원 수의 8.0%에 해당하는 비율이다. 입사율과 퇴사율이 같았다.

빙그레의 2017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빙그레의 전체 직원 수는 정규직과 비정규직을 더해 모두 1560명이다. 이들의 평균 근속연수는 11.1년이다. 남성 직원이 평균 11.7년, 여성 직원이 평균 9.1년을 근속했다. 직장인이 평균 10년 이상 일한다는 것은 ‘고용 안정성’과 ‘만족도’가 높다고 풀이할 수 있다.

③ 성장성 분석=33년 빙그레 맨 전창원 새 대표이사, 영업이익 ‘적신호’ 바꿀까 ‘기대’


빙그레 매출은 3년 연속 상승했다. 2015년 7995억 원, 2016년 8131억 원, 2017년 8574억 원을 기록했다. 다만 영업이익은 2017년 347억 원으로, 전년 372억 원에서 6.72% 하락했다.

아직 공개되지 않은 2018년 실적 전망도 밝지만은 않다. IBK투자증권은 지난 17일 빙그레의 4분기 연결 매출액을 1778억 원, 영업손실을 53억 원으로 전망했다.

김태현 IBK 투자증권 연구원은 “바나나맛 우유와 커피 등 음료 매출 활성화 측면의 마케팅 비용과 물류비 등 비용 지출이 확대가 원인”이라며 “전년 실적 호조에 따른 직원 성과급 지급 등을 고려하면 이익 감소폭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

하지만 빙그레는 올해 새 대표이사로 ‘빙그레 맨’ 전창원 대표이사를 선임해 위기를 헤쳐갈 계획이다. 전 대표는 부산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빙그레에 입사해 33년간 빙그레에 몸을 담았다.

전 대표는 앞으로 빙그레 대표 제품인 빙과사업의 회복과 '헬로빙그레'와 '에버그로 펫밀크'의 사업 다각화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빙그레는 ‘기념일 팝업 알림판’을 통해 직원들의 생일과 결혼기념일을 공유한다. [사진제공=빙그레]


④ 기업문화=클래식·뉴에이지 음악으로 채우는 사무실 오전 & 9일 휴가 사용률 85%

빙그레는 회사 전체 성과에 따라 지급 여부 및 지급률을 결정하고 부문성과와 개인성과에 따라 차등 지급하는 성과 인센티브 제도를 두고 있다.

빙그레는 총 9일간 쉴 수 있는 ‘休 나인 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평일 휴가를 사용해 총 8박 9일간의 휴가를 장려하는 제도다. 9일 휴가 사용률은 85%가 넘는다.

매월 두 번째 수요일은 ‘패밀리데이’다. 관리자는 5시, 일반 직원들을 5시 30분에 모두 퇴근해 가족들과의 시간을 보내라는 취지다. 이 외에 출근과 퇴근 시간을 탄력적으로 지정할 수 있는 시차출근제도 시행하고 있다.

또, 직원의 생일과 결혼기념일을 알리는 ‘기념일 팝업 알림판’을 통해 직원들 간에 자연스레 서로 축하하고 소통할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빙그레 사무실의 오전은 음악으로 채워진다. 빙그레는 사무실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매일 오전 10시~12시 사이에는 클래식, 뉴에이지 등 음악 방송을 내보내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