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5G 이어 6G 시동…카이스트와 공동 연구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1-28 10:00
355 views
201901281000N
▲ LG전자는 28일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있는 KAIST INSTITUTE(이하 ‘KI’)에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연구하는 ‘LG전자-KAIST 6G 연구센터’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연합뉴스]


28일 카이스트서 ‘6G 연구센터’ 개소식 열어

6G 선행 연구…초대 센터장 조동호 카이스트 교수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LG전자가 KAIST(카이스트)와 손잡고 차세대 이동통신 개발을 주도한다.

LG전자는 28일 대전광역시 유성구에 있는 KAIST INSTITUTE(이하 ‘KI’)에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연구하는 ‘LG전자-KAIST 6G 연구센터’ 개소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박일평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사장), 김병훈 LG전자 차세대표준연구소장(전무), 박희경 KAIST 연구부총장, 이상엽 KI 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초대 연구센터장은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부 조동호 교수가 맡는다.

2006년 설립된 KI는 학문 간 융복합 연구를 통해 신성장동력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특히 차세대 이동통신 개발 부분에서 2016년부터 2년 연속으로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되기도 했다.

LG전자는 KI의 연구 인력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다양한 산학과제들을 공동 수행, 5G에서 6G로 이어지는 차세대 이동통신 기반 기술을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신임 센터장 조동호 교수는 “한발 앞서 6세대 이동통신 원천 기술 개발을 시작해 10년 후의 우리나라 이동통신 기술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산업을 준비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LG전자 CTO 박일평 사장은 “이번 센터 설립을 계기로 차세대 이동통신 기술 연구를 강화해 글로벌 표준화를 주도하고 이를 활용한 신규 사업 창출 기회를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특허분석기관 테크아이피엠에 따르면, LG전자는 4G(LTE/LTE-A) 표준특허부문에서 5년(2012년~2016년) 연속 세계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자율 주행 자동차 핵심기술인 Cellular-V2X 규격을 세계 최초로 제안해 표준화하는 등 이동통신 분야에서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확보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