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생명, 신입사원 연수도 ‘주52시간’ 맞춰
송은호 기자 | 기사작성 : 2019-01-18 16:16
323 views
N
▲ 한화생명 차남규 부회장이 2019년 신입사원들에게 사령장 수여와 함께 회사 배지를 달아주고 있다. [사진제공=한화생명]

‘칼퇴’하고 ‘태블릿PC’로 과제 …신입사원 교육 풍속도 변화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주52시간 근무제 도입과 디지털 기술 발달이 신입사원 입문교육에도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야간까지 이어지는 것은 물론 주말 합숙으로 진행되던 ‘신입사원 입문교육’이 점차 정시 퇴근하고 주말에는 집으로 돌아가는 방식으로 바뀌고 있다. 또한 디지털 기술 발달은 강의식 주입 교육에서 미디어 기술을 활용한 스스로 과정을 선택해 학습하는 단계로 진화하고 있다.

한화생명은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들부터 워라밸(일과 삶의 밸런스)과 스스로 선택 가능한 디지털 컨텐츠로 이루어진 새로운 입문과정을 도입했다고 18일 밝혔다.

한화생명은 지난 7일부터 18일까지 용인 연수원에서 새 입문과정을 도입한 신입사원 교육을 실시했다.

신입사원들은 교육과정동안 저녁 6시가 되면 학습 과정을 멈추고 숙소로 ‘칼퇴근’을 했다. 이 후 시간은 오롯이 본인을 위한 시간으로 활용한다. 기존 과정은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밤 늦은 시간까지 교육장을 떠나지 못하는 경우도 있었으나 이제는 옛말이 됐다.

입문과정 기간 중 주말은 연수원을 떠나 각자 집으로 향해 가족과 함께 보내고 월요일 오전 연수원으로 출근했다.

신입사원들은 학업과 취업준비기간 동안 하지 못한 나만의 주말 버킷리스트를 실행에 옮기기도 했다. 입사전 도움을 주신 멘토를 찾아가고, 부모님과 함께 등산을 하거나, 식사를 하고, 체력 단련을 위해 한강 10km를 달리는 등 본인만의 버킷리스트를 실천하는 시간을 가졌다.

디지털 세대에 맞춰 모든 교육과정은 디지털화 했다. 신입사원들은 다양한 멀티미디어 도구를 활용해 자기 소개 컨텐츠를 제작해 발표했다. 팀을 구성해 주어진 디지털 컨텐츠를 능동적으로 선택해 학습하고 결과물도 함께 제작했다. 한화생명은 스마트연수시스템을 도입해 학습과 보고서 작성 등 모든 교육과정을 테블릿PC 하나로 가능하게 했다.

영업관리직에 지원한 신입사원 김예지(24)씨는 “보험회사의 꽃은 영업관리자라고 생각했기에 지원했다”며, “특히, 새로운 입문과정의 첫 주인공으로써 입문 교육 경험을 바탕으로 회사가 필요로 하는 인재로 거듭 나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