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직바람·미세먼지 걱정 없는’ 2019년형 무풍에어컨 출시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1-17 10:00
450 views
201901171000N
▲ 2019년형 '무풍에어컨'을 삼성전자 모델들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더욱 강력해진 성능으로 폭염·미세먼지 등 한국형 기후에 최적화

서큘레이터 팬, 와이드 무풍 냉방 등 혁신 강력 냉방 기술 탑재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삼성 무풍 에어컨이 강력해진 인공지능(AI)과 미세먼지 청정 기능을 더한 2019년형 신제품으로 돌아왔다.

삼성전자는 17일 서울 우면동에 있는 ‘삼성전자 서울 R&D캠퍼스’에서 강력한 냉방 성능과 새로운 디자인을 장착한 2019년형 무풍에어컨을 공개했다.

이 제품은 바람문을 무풍패널 안으로 숨긴 것이 특징이다. 제품을 작동시킬 때나 꺼둘 때나 외형의 변함이 없다. 마치 인테리어 가구처럼 주거 공간에 조화롭게 녹아든다.

또 강력해진 냉방 성능과 절전 효율, AI 서비스인 ‘뉴 빅스비’가 탑재됐다.

■ 무더위·직바람·전기료·미세먼지 걱정 없이 사계절 사용

2019년형 무풍에어컨은 무풍패널 안쪽에서 강력한 냉기를 뿜어내는 3개의 ‘하이패스 팬’에 바람을 위로 끌어 올려 멀리 내보내 순환시키는 ‘서큘레이터 팬’을 더했다. 기존 대비 20% 더 풍성한 바람을 빠르게 순환시켜 사각지대 없는 냉방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이 제품은 더욱 풍부하고 균일하게 냉기를 전달한다. 한층 강화된 ‘와이드 무풍 냉방’이 적용됐다. 무풍 패널 면적이 기존 제품 대비 2배 커지고, 냉기를 균일하게 흘려보내는 ‘마이크로 홀’의 개수도 13만5000개에서 27만 개로 2배 늘었다.

국내 최초로 0.5도 단위로 온도를 조절할 수 있는 ‘미세 제어’ 기능도 적용됐다. 바람세기 모드도 8단계로 세분화돼 더욱 세심한 사용자 맞춤 냉방과 절전이 가능해졌다.

기존 제품들은 1도 단위 조절, 6단계 바람세기다. 자동차에서 기어변속 단계가 많을수록 연비가 좋듯이 에어컨도 미세제어, 바람세기 단계가 넓을수록 에너지의 세밀한 조절뿐 아니라 절전 효과도 크다.

또 압축기·열교환기·모터 등 핵심부품 성능과 유로를 개선해 에너지 효율을 높였다. 특히 ‘무풍 냉방’ 모드를 사용하면 일반 냉방 대비 최대 90%까지 전기 사용을 줄일 수 있다.

밤에는 입면·숙면·기상 등 3단계 수면 패턴에 맞춰 작동하는 ‘무풍 열대야 쾌면’ 모드를 활용, 종일 에어컨을 사용하는 무더운 여름철에도 전기료에 대한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다.

청정 기능도 강화했다. 극세필터·전기집진필터·탈취필터로 이루어진 ‘PM1.0 필터시스템’과 미세한 전기장 방식으로 지름 0.3㎛(마이크로미터)의 미세한 입자까지 99.95% 제거할 수 있는 ‘e-헤파(HEPA) 필터’를 더해 최대 113㎡넓은 공간도 빠르게 청정할 수 있다.

또 △빠르고 강력한 ‘파워청정’ △ ‘e-헤파 필터’만 운전해 경제적인 ‘독립 청정’ △찬바람이 닿지 않는 ‘무풍 청정’ 등 다양한 청정 모드를 탑재했다.

■ 바람문을 무풍 패널 안으로 숨긴 감성 디자인 완성

이번 신제품은 디자인도 달라졌다. 일반적인 에어컨과 달리 외부에 노출되는 바람문을 없앴다. 우드·메탈 소재를 적용해 프리미엄 가구 같은 느낌을 준다. 제품 하단 패널(인렛)은 캔버스우드·골드메탈·브라운메탈 등 소비자가 원하는 색상과 소재를 선택할 수 있다.

제품 상단에는 냉방·제습·청정 등 작동 모드와 공기질 등의 정보를 색상과 움직임을 통해 은유적으로 표현하는 ‘오로라 라이팅’이 적용됐다. 직관적으로 제품 상태 확인이 가능하며 감성적 가치도 더했다.

■ 진화된 인공지능 서비스, ‘뉴 빅스비’ 적용

2019년형 ‘무풍에어컨’은 삼성의 독자적인 인공지능 플랫폼 ‘뉴 빅스비’가 탑재돼 한 단계 진화한 인공지능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존의 온도·습도·대기질 등 실내외 환경을 감지하고 사용자 패턴을 학습해 제공하는 인공지능 냉방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 또 위치기반 ‘지오펜스(GeoFence)’ 기술을 통해 주거 공간에 머무르고 있는 가족 구성원 조합에 따라 선호하는 냉방 모드를 학습해 자동 운전한다.

음성 제어 기술도 적용됐다. 무풍에어컨과 연결된 벽걸이 에어컨·공기청정기·TV 등 삼성 제품들을 제어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날씨·증권 등의 생활 정보도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의 목소리를 구분해 맞춤 제어하는 ‘화자인식’ 서비스도 있다.

이 제품은 실내외 환경 변화에 따라 제품 상태를 점검하고 사용자에게 제품 유지보수 방법이나 절전 가이드를 알려 주는 서비스도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상반기 중에 제공될 예정이다.

■ 2019년형 벽걸이형 무풍에어컨도 공개

삼성전자는 2019년형 벽걸이형 무풍에어컨 신제품도 선보였다. 강력 냉방에 최적화된 ‘트라이앵글 디자인’으로 바람을 더욱 멀리, 상하좌우로 넓게 보낸다.

공기 청정 기능 역시 대폭 강화됐다. PM1.0 레이저 센서로 지름 0.3㎛(마이크로미터)의 미세한 입자까지 정밀 측정한 후 디스플레이에 초미세먼지 농도를 직관적으로 보여주고, PM1.0 필터시스템를 통해 깨끗하게 걸러 준다.

2019년형 무풍에어컨은 58.5~81.8㎡의 냉방 면적과 벽걸이형 멀티 유무 등 제품 구성에 따라 설치비 포함된 출고가 기준 389만 원~665만 원이다. 24.4~29.3㎡의 벽걸이형 무풍에어컨은 설치비 포함된 출고가 기준 110~130만 원이다. 출시일은 오는 24일이다.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이재환 상무는 “폭염·미세먼지 등 환경 변화로 더욱 쾌적하고 건강한 삶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에어 케어 관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노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