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오렌지라이프 품고 ‘리딩금융그룹’ 탈환 시도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9-01-16 18:21
518 views
N
▲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사진제공=신한금융그룹]

금융위, 자회사 편입 신청 승인…신한생명 포함 ‘한 지붕 두 생명사’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자산 기준 5위 생명보험사인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를 지주 산하에 품으면서 ‘리딩금융그룹’ 탈환을 위한 신호탄을 올렸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올해 첫 정례회의를 열어 신한금융그룹의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자회사 편입 신청을 승인했다.

이로써 신한금융은 14번째 자회사를 갖게 됐다.

신한금융은 앞서 지난해 9월 라이프투자유한회사의 오렌지라이프 보통주 4850만주(지분율 59.15%)를 2조2989억원에 인수하기로 결의했다.

오렌지라이프는 2017년 총자산 31조5000억원으로 생명보험업계 5위 회사다. 같은 해 당기순이익 3402억원(4위), 지급여력비율 455%(1위)를 기록했다.

신한금융은 “오렌지라이프의 자회사 편입을 통해 그룹 내 비(非)은행 사업 부문을 강화해 경쟁사보다 압도적인 경쟁력 우위를 갖춘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보하게 됐다”며 “신한금융의 기존 고객·채널을 활용한 영업 활성화, 그룹 역량을 활용한 자산 운용 수익률 제고 등 다양한 형태의 ‘원(one) 신한’ 시너지를 창출해 그룹 가치를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자회사 편입을 통해 신한금융은 오렌지라이프와 기존 신한생명 등 2개 생보사를 자회사로 두게 된다. 당분간 합병 없이 2개 생보사 체제를 유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