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삼성전자, ‘AHR 엑스포’서 무풍에어컨 포함 혁신 공조 솔루션 선보여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1-15 19:22
854 views
N
▲ 삼성전자 모델들이 무풍 4Way 카세트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삼성전자가 14일(현지 시간)부터 16일까지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리는 'AHR엑스포(The International Air-Conditioning, Heating, Refrigerating Exposition)'에 참가해 무풍에어컨을 포함해 북미 시장을 공략할 혁신 공조 솔루션을 대거 선보인다.

'AHR 엑스포'는 미국 난방냉동공조학회(ASHRAE; American Society of Heating, Refrigerating and Air-Conditioning Engineers)가 주최하는 북미 최대 공조 전시회로 2000여개 기업이 참가해 최신 공조 기술과 제품을 공개하는 장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해 가정용부터 상업용에 이르는 무풍에어컨 풀 라인업을 공개한 데 이어 이번 전시회에서는 냉방 용량이 기존 대비 2배 확대된 벽걸이형 무풍에어컨을 새롭게 선보이며 가정용 에어컨 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특히, 지난해 첫 선을 보인 무풍 4Way 카세트(천장형 실내기)는 '2019 AHR 엑스포 혁신상' 냉방(Cooling) 부문에서 파이널리스트(Finalist)에 오르며 주목을 받았다.

이 제품은 1만5700개의 마이크로홀을 통해 냉기를 분사해 직바람 없이 시원함을 유지해주며, 최대 5m 송풍거리를 확보해 넓은 공간도 빠르게 냉방해주고, 동작감지센서(MDS, Motion Detect Sensor)로 운전 효율성을 높여 최대 55%까지 에너지를 절감했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외기전담 공조시스템(DOAS, Dedicated Outdoor Air System)과 전열교환기(ERV, Energy Recovery Ventilator) 등 북미 시장에 특화된 환기 시스템 풀 라인업도 공개한다.

삼성전자 시스템에어컨과 결합해 사용하는 'DOAS'는 외부 공기를 실내 공기와 유사한 온·습도로 바꿔 실내로 공급해 준다.

이외에도 삼성전자는 ▲OCF(Open Connectivity Foundation) 기반의 Wi-Fi 기술을 적용해 다른 스마트 기기와의 연결성을 강화한 시스템 에어컨 ▲가정 내 에어컨을 '패밀리허브' 냉장고를 통해 음성인식으로 제어하거나 모니터링 하는 기능 등 삼성만의 차별화된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접목해 사용 편의성과 에너지 효율성을 높인 솔루션도 선보였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