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한국마사회, 월 15만원 대학생 기숙사 입주생 모집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1-14 17:13
351 views
N
▲ 한국마사회 장학관 내부 인테리어 이미지 [자료제공=한국마사회]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생활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154명 모집..사회적 배려자 우선 배정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한국마사회는 용산 장외발매소를 리모델링한 대학생 기숙사인 '한국마사회 장학관' 입주생을 모집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지난회 마사회가 청년 주거불안 해소를 위해 발매소를 농촌 출신 대학생 기숙사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입주생 모집은 15일부터 시작한다.

마사회는 지난해 8월 산 장외발매소를 국민을 위한 장학관으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했다. 효율성보다 공익성을 추구한다는 한국마사회의 새로운 경영철학에 맞춰 18층에 달하는 용산 장외발매소 건물 전체를 '상생과 공존의 공간'으로 환원하고 국민과 함께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리모델링된 건물은 상층부 9개 층은 장학관으로 바뀌었고, 나머지 하층부는 말산업 창업센터와 지역 주민들을 위한 라이브러리, 대강당 등 다목적 공간으로 구성된다.

1단계로 공개하는 장학관은 6개 층에 대학생들이 거주하는 생활실을 배치하고, 3개 층에 식당, 스터디 소모임실 등을 조성했다. 보증금 10만 원에 월 입실료는 15만 원이라는 저렴한 비용으로 대학생들에게 안정적인 주거 및 학습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최신 트렌드를 반영한 쉐어하우스 형태로, 거실까지 제공되기 때문에 넓고 쾌적한 공간이 특징이다. 또 한국마사회의 젊은 직원들의 투표로 20대가 좋아할 만한 인테리어 디자인을 선정했다. 민트색과 노란색, 나무 소재를 조합해 따뜻하면서도 생기 있는 분위기를 연출했다고 한국마사회는 설명했다.

모집규모는 154명으로, 농업인 또는 농업인 자녀 대학생이면서 수도권 소재 대학에 재학 중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총 정원의 30%는 장애인, 기초생활수급 가구, 차상위계층 가구 등 사회적 배려자를 우선 배정한다. 모집과정의 공정성을 위해 소득수준과 학업성적, 거주지와 학교의 거리를 평가해 선발하며, 중위소득 이상인 자, 거주지가 서울시인 자 등은 입주가 제한된다.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은 "장학관은 건물 전체를 공익적으로 환원한 한국마사회 최초의 인프라형 사회공헌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현안들에 적극 참여 하면서 지속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가겠다"고 말했다.

서류접수는 이달 30일부터 2월 12일까지이며 방문 및 우편접수만 가능하다. 약 일주일간의 심사를 거쳐 2월 18일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심사를 통과한 접수자들 중 102명은 2월 26일부터 입주를 시작할 수 있고, 차순위 52명은 시설 확장 공사 완료 예정인 5월에 입주하게 된다.

2월 28일에는 한국마사회 장학관에서 정부 및 국회 관계자 등과 함께 입주 학생 및 학부모를 초청해 국민과 함께 하는 개관식 행사가 예정됐다.

신청서와 자세한 정보는 렛츠런재단 홈페이지 또는 한국마사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