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욱 대림 부회장, 회장 승진.."절대경쟁력 갖추겠다"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9-01-14 15:59
196 views
N
▲ 이해욱 대림 신임 회장 [사진제공=대림산업]


14일 취임, 3세 경영체제 시작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이준용 대림 명예회장의 장남 이해욱 부회장이 회장으로 승진했다.

대림은 14일자로 이해욱 부회장이 회장으로 취임한다고 밝혔다. 이 신임 회장은 1995년 대림에 입사해 2010년 부회장으로 승진했으며, 9년 만에 회장 자리에 올랐다.

이 회장은 변화와 혁신을 통해 IMF와 글로벌 금융위기 극복을 주도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IMF 당시 석유화학사업의 체질개선과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고강도 구조조정에 나서는 한편, 석유화학사업 빅딜 및 해외 메이저 석유화학회사와 전략적 제휴를 성사시키며 그룹 전체의 재무위기를 넘겼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는 건설사업의 체질 개선을 위해 신평면 개발 및 사업방식 개선, 설계에서부터 시공까지 전 분야에 걸친 원가혁신을 도모하며 업계 최고 수준의 주택공급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이 회장은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기술개발을 위한 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대림산업은 10년 동안 연구개발을 거쳐 2010년 독일, 미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고반응성 폴리부텐 제조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이 기술은 2015년 광복 70주년을 맞아 정부에서 선정한 '광복 70주년 과학기술 대표 성과 70선'에 포함되기도 했다. 이러한 고부가가치 석유화학 기술을 바탕으로 대림은 업계 최고 수준의 영업이익률을 달성했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지난 2015년에는 국내 최초로 석유화학의 본고장인 미국에 석유화학 제조기술 수출에 성공했다.

이 회장은 사내 온라인 게시판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명예회장님과 선배님들이 이루어 놓으신 대림을 지속 발전시켜 나가겠습니다. 절대경쟁력을 갖출 때까지!'라는 간단한 취임 메시지를 임직원들에게 전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