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E] LG전자, 지역특화 공조 솔루션으로 북미 공략 가속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1-14 10:00
185 views
201901141000N
▲ LG전자 모델이 (왼쪽) LG전자 시스템 에어컨 대표제품인 '멀티브이 5세대(Multi V 5)'와 (오른쪽) 공조 핵심부품인 로타리 컴프레서(Unitary Duty Rotary Compressor)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LG전자]


[뉴스투데이 E]의 E는 Economy(경제)를 뜻합니다. <편집자 주>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LG전자가 부품에서 완제품, 공조제어솔루션까지 차별화된 공조 솔루션으로 북미시장 공략에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14일~16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란타에서 열리는 북미 최대 공조전시회 ‘AHR 엑스포 2019’에서 지역특화 전략제품을 대거 공개했다고 14일 밝혔다.

총 558㎡ 규모로 설치된 이번 전시 부스에선 △다양한 시스템 에어컨과 공조제어솔루션을 전시한 ‘공조솔루션 전시관’ △공조 제품에 탑재되는 컴프레서 등 핵심부품을 소개하는 ‘부품솔루션 전시관’이 마련됐다.

공조솔루션 전시관에선 ‘멀티브이(Multi V)’, ‘멀티에프 맥스(Multi F Max)’ 등 건물의 크기·특징·용도에 따라 최적의 냉난방을 구현하는 시스템 에어컨 및 빌딩관리시스템(BMS)인 ‘멀티사이트(MultiSITE)’가 전시됐다.

상업용 공조 시장을 공략 중인 ‘멀티브이’는 독자 개발한 고효율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해 높은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동시에 갖춘 시스템 에어컨 제품이다.

LG전자는 지난해 미국 뉴욕 말튼 호텔(Marlton Hotel) 등에 ‘멀티브이’를 공급하며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멀티브이’는 바깥 기온이 영하 30도인 혹한에도 난방 운전이 가능, 겨울철 기온이 많이 낮아지는 미국 북부 및 캐나다에서 인기가 높다.

‘멀티에프 맥스’는 북미지역 대형 단독주택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제품이다. 이 제품은 1대의 실외기로 최대 8대의 실내기를 연결할 수 있고 각각의 실내기를 개별적으로 제어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실내기도 벽걸이, 카세트, 덕트 등 소비자가 원하는 타입을 선택해 설치할 수 있다. 에너지 효율도 높아 미국 환경청이 고효율 제품에 부여하는 ‘에너지스타(Energy Star)’ 인증을 획득했다.

빌딩관리시스템인 ‘멀티사이트’는 북미에서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빌딩관리시스템 플랫폼인 ‘나이아가라(Niagara)’ 기반이다. 조명·보안기기 등 빌딩 내 다른 설비를 쉽게 연결해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LG전자는 공조 제품에 탑재되는 핵심 부품도 대거 전시했다. 성능이 한층 개선된 가정용 스크롤 컴프레서, 로타리 컴프레서, 상업용 대용량 스크롤 컴프레서, 냉동·냉장제품에 최적화된 중저온용 스크롤 컴프레서 등이다.

LG전자는 차별화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북미 공조 시장에서 최근 3년간 매년 두 자릿수 이상의 성장률을 달성했다.

LG전자 H&A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현지에 최적화된 토털 솔루션을 기반으로 북미 공조시장에서 ‘수익 기반 성장’의 토대를 굳건히 다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