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신년 기자회견] ④ “남북경협은 ‘경제적 축복’…제2차 북미정상회담 성사될 것”
박혜원 기자 | 기사작성 : 2019-01-10 16:49
227 views
N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 제공=연합뉴스]


문 대통령 “국제제재 풀리면 경협사업 속도…제2차 북미정상회담 성공적으로 개최될 것”

[뉴스투데이=박혜원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남북경협이 대한민국의 획기적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기자회견에서 “한국 경제가 구조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어 과거 같은 고도성장은 불가능하지만, 남북경협은 우리 경제의 새로운 획기적 성장 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대통령은 “국제제재에 가로막혀 (경협 사업을) 당장 할 수는 없지만 제재가 풀리면 빠른 속도로 진행할 수 있도록 사전에 조사하고 연구하는 작업들은 미리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정부는 역대 최초로 북한의 최고지도자와 세차례 정상회담을 가지는 등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가장 진전을 보였다. 그러나 비핵화 협상을 둘러싸고 북미 간에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지난해 9월 이후 문 정부가 성사시키려던 김 위원장의 서울 답방은 무산됐다.

이에 남북 관계 개선으로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던 분위기도 수그러든 상태다. 그러나 이날 신년 기자회견에서 문 대통령은 “남북경협은 우리에게 예비된 축복”이라고 발언하는 등 남북경협을 통한 경제적 이익을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종전선언과 평화협정을 어떻게 구상하고 있느냐”,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를 어떻게 정의하고 있느냐”는 등 여러 질문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의 최근 방중은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보여주는 징후"라며 "향후 제2차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공유해 그에 따른 남북관계 발전을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