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전자, ‘세계 최소형 마이크로 LED TV’ 첫 공개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9-01-07 14:36
304 views
N
▲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이 날 전 세계 500여명의 미디어가 참석한 가운데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AI 시대의 스크린 혁신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마이크로 LED, 4가지 제약 없앤 미래형 디스플레이 선언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삼성전자가 차세대 디스플레이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TV 스크린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마이크로 LED란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LED 소자를 촘촘히 붙여 스크린을 만드는 기술이다. 디스플레이 크기와 형태를 자유자재로 조절하면서도 초고화질을 구현하는 것이 특징이다.

7일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IT·가전 전시회 ‘CES 2019’ 개막을 이틀 앞둔 6일(현지 시각)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있는 아리아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 룩 2019’ 행사를 열고 마이크로 LED TV를 선보였다.

이 행사는 삼성전자가 매년 자사의 TV 관련 신기술·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7년째 진행하고 있는 행사다.

삼성전자는 이날 전 세계 500여 명의 미디어가 참석한 가운데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인공지능(AI) 시대의 스크린 혁신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

한종희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은 “삼성은 브라운관 TV 시대부터 LCD·LED·QLED에 이르기까지 항상 혁신적인 TV를 선보여 왔고, 차세대를 이끌 스크린이 어떤 형태가 돼야 할지 고민해왔다”며 마이크로 LED 사업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한 사장은 “마이크로 LED를 ‘화면 크기, 화면비, 해상도, 베젤 등 기존 디스플레이의 4가지 제약을 없앤 미래형 디스플레이’라고 정의하고, 이 기술이 AI 시대를 선도할 스크린 혁명을 가져올 것”이라며 “올해는 마이크로 LED 사업의 원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삼성전자는 세계 최소형인 75형 ‘마이크로 LED’ 스크린을 최초로 공개하며 본격적인 ‘마이크로 LED’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 세계 최소형 ‘마이크로 LED’ 75형 첫 공개

삼성전자가 공개한 75형 마이크로 LED 스크린은 본격적인 ‘마이크로 LED 시대’의 포문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는다.

마이크로 LED는 화면 크기가 작아질수록 소자 크기와 간격도 작아진다. 그래서 75형 신제품은 기존 146형 ‘더 월(The Wall)’ 대비 4배 이상의 집적도를 구현하는 첨단 기술이 요구된다.

삼성의 75형 마이크로 LED는 기존 대비 약 15배 작아진 초소형 LED 소자가 촘촘하게 배열돼 더욱 세밀한 화질을 구현한다.

또 모듈러 방식이 적용돼 사용 목적과 공간 특성에 맞게 다양한 사이즈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스크린의 여러 가지 제약을 없앤 혁신 기술을 인정받아 CES 2019에서 최고혁신상을 수상했다.

여기에 삼성전자가 보유한 AI 기반 업스케일링 기술이 더해져 소비자들은 어떤 해상도의 콘텐츠도 스크린 사이즈에 최적화된 화질로 감상할 수 있다.


▲ 삼성전자 모델이 219형의 압도적인 크기를 자랑하는 2019년형 '더 월'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제공=삼성전자]


■ 2019년형 ‘더 월’…럭셔리 홈 시네마 시장 공략

삼성전자는 기존에 상업용으로 주로 판매되던 ‘더 월’의 디자인과 사용성을 대폭 개선해 본격적인 럭셔리 홈 시네마 시장 공략에 나선다.

2019년형 더 월은 마이크로 LED가 제공하는 화질로 △대형 화면에서도 압도적인 몰입감을 제공하며 △AI 기반 업스케일링을 통한 화질 최적화 △최대 2000니트 수준의 밝기 등을 통해 영상을 보다 깊이감·생동감 있게 표현해 준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인피니티(Infinite) 디자인’은 베젤이 없고 슬림한 두께를 갖춰 스크린과 벽이 마치 하나인 것처럼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개인 취향에 맞는 그림·사진이나 영상 아트 등을 활용해 실내 인테리어와 어울리는 화면을 연출할 수 있다.

이 제품에는 작년에 QLED TV에서 처음 선보인 ‘매직스크린’ 기능을 2019년형 더 월에 적합한 UX(사용자경험)로 개선한 ‘월 모드(Wall Mode)’도 새롭게 적용됐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자신이 원하는 사진이나 그림 또는 다양한 벽 소재로 꾸며진 테마를 설정해 화면에 띄울 수 있으며 △제품이 꺼져 있을 때는 시간·날씨·조도 등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제품은 16:9 비율의 146형(4K)부터 219형(6K), 21:9의 와이드 스크린 등 소비자가 원하는 사이즈, 형태로 설치가 가능하다. 또 하만 JBL, 덴마크 명품 오디오 스타인웨이 링돌프 사운드 시스템을 채택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