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우대형 청약통장, 내년부터 34세 세대원도 가입 가능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8-12-26 16:28
481 views
N
▲ ⓒ연합뉴스

가입 연령 만 34세 이하로 확대

청년전용 보증부 월세대출 상품도 출시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내년 1월부터 부모 집에 함께 살고 있는 ‘늦깎이’ 청년들도 청년우대형 청약통장 가입이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7월 출시한 청년우대형 청약통장 가입 연령과 세대주 요건을 완화한다고 26일 밝혔다. 내년 1월 2일부터 개선된다.

‘청년우대형 청약통장’은 청년 특화 상품으로 기존 주택청약종합저축의 청약 기능은 유지하면서 10년간 연 최대 3.3%의 금리와 이자소득 비과세 혜택을 제공한다.

국토부는 우선 기존 ‘무주택 세대주’에 더해 ‘무주택이면서 가입 후 3년 내 세대주 예정자’와 ‘무주택세대의 세대원’도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가입 연령도 기존 만 19세 이상, 만 29세 이하에서 만 19세 이상 만 34세 이하로 확대했다.

그동안 무주택 세대주로 이 청약통장의 가입 자격을 제한해 부모 집에서 부모와 함께 사는 청년은 통장에 가입할 수 없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따라서 이번 완화 조치로 병역이나 학업 등으로 인해 30대 초반에 취업하는 청년도 통장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아울러 국토부는 28일 청년전용 보증부 월세대출 상품을 출시한다.

34세 이하이면서 연소득 2000만원 이하의 무주택 청년이 임차보증금 5000만원 이하, 전용면적 60㎡ 이하 주택을 임대할 경우 보증금은 최대 3500만원(보증금의 80% 이내), 월세금은 최대 960만원(월 40만원 x 24개월)까지 연 1%대의 저리로 지원한다.

즉 이 상품을 이용하면 보증금 3000만원, 월세 40만원인 주택을 임차할 경우 월 이자로 6만원 내외만 부담하면 된다.

청년층의 상당수가 보증부 월세로 거주하고 있지만 그간 금융기관이나 주택도시기금에서 보증금과 월세를 동시에 지원하는 상품은 없었다.

청약통장 가입이나 대출을 이용하려면 주택도시기금 포털 사이트를 찾거나 청약저축과 대출을 취급하는 주택도시기금 수탁 은행 9곳에 문의하면 된다. 이들 시중은행의 인터넷뱅킹을 통해 비대면으로도 가입할 수 있다.

▲ ⓒ국토부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