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화웨이 5G 장비 ‘백도어’ 의혹, 국제CC인증으로 검증 못해
김한경 방산/사이버전문기자 | 기사작성 : 2018-12-26 15:35
1,917 views
N
▲ 지난 3일 중국 화웨이의 5G 이동통신 기술에 대해 국가안보 우려를 제기하는 영국 해외정보국(MI6)의 ‘알렉스 영거’ 국장. ⓒ 연합뉴스

보안 전문가, “CC인증 받는 것과 백도어 의혹에 대비하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

네트워크 전문가, “개발자 외에는 누구도 백도어 발견 못해...장비 국산화가 최선”

[뉴스투데이=김한경 전문기자] 네트워크 장비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하는 화웨이 5G 장비의 ‘백도어’ 의혹이 국제CC인증 방식으로 해소될 수 없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는 국제CC인증을 통해 화웨이 보안 논란을 해소한다는 LG유플러스 등의 입장과 배치된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이와 관련, 우리나라 1세대 화이트해커였던 한 보안업체 대표는 26일 기자와 만나 “CC인증이란 장비별로 보안기능을 제대로 갖추고 있는지 정해진 기준에 따라 확인해 보는 것”이라며 “CC인증을 받는 것과 백도어 의혹에 대비하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백도어에 대비한다는 것은 결국 해커의 공격을 탐지하거나 차단할 수단을 갖는 것과 같은 의미”라면서 “최신 보안기술을 적용해 보안 관제를 철저히 하는 등 부단히 해킹을 막기 위해 노력하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한국형 라우터를 개발한 국내 최고의 네트워크 전문가도 “백도어는 장비에 문제가 생겼을 때 해결하기 위해 개발자가 만든 별도의 통로로서 개발자 외에는 어느 누구도 알 수 없다”면서 “사이버안보를 지키려면 네트워크 장비부터 국산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네트워크 장비를 국산화할 능력이 없으면 최소한 우방국 장비라도 써야 하며, 적대국의 장비를 쓴다는 것은 모든 데이터를 적에게 넘겨주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이미 미국 국가안보국(NSA) 직원이었던 ‘스노든’의 폭로로 미국을 거쳐 가는 데이터들이 도청된 사실도 밝혀졌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화웨이가 국제CC인증기관에 보안인증 신청” 강조

그럼에도,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 19일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화웨이가 스페인의 국제CC인증기관에 보안인증을 신청했다”며 “장비에 대한 보안검사가 본격 진행 중인데 내년 만료되는 시점에 국내 전문가들이 해외에 가서 보안문제 검증이 완벽히 이뤄지는 걸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보안 및 네트워크 분야 전문가들의 주장을 종합하면, 화웨이가 국제CC인증을 받더라도 백도어 문제는 해결되지 않고 그대로 남는다는 말이 된다. 하지만 하 부회장은 마치 백도어가 국제CC인증으로 해결되는 것처럼 사실을 호도하는 얘기를 기자들에게 전했다.

하 부회장이 언급한 CC(Common Criteria)란 ‘공통평가기준’의 약어로 컴퓨터 보안을 위한 국제표준을 말한다. 세계 각 국의 정부나 공공기관에 정보보호 제품을 납품하려면 기본적으로 이 기준에 의한 보안인증을 받아야 가능하다.

그런데 국제CC인증을 받으려면 시간도 오래 걸리고 비용도 만만치 않아 우리나라는 국제CC에 준하는 국내CC를 별도로 만들어 적용한다. 우리 정부나 공공기관에 정보보호 제품을 납품하려면 국내CC인증을 받아야 입찰에 응할 수 있다고 한다.

과기정통부 관계자, “백도어 검토보다 기본적인 보안 고려사항 점검”

한편, 과기정통부는 지난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5G 장비 보안검증은 장비를 도입하는 이동통신사가 직접 수행하며 정부는 5G보안기술자문협의회를 구성해 이동통신사가 철저한 보안검증을 수행하도록 기술자문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당시 기자와 통화에서 “백도어 문제를 딱 집어서 검토한다기보다 백도어나 악성 코드 등 여러 행위들을 방지할 수 있는 기본적인 보안상의 고려사항들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말은 백도어 의혹을 해결하기 어려우니 보안 문제 위주로 관심 갖겠다는 소리처럼 들린다.

따라서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화웨이 제품에 대해 백도어를 문제 삼아 도입을 불허했고, 캐나다·호주·영국 등 동맹국들 또한 동일한 이유로 화웨이 장비의 도입을 금지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