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콘텐츠진흥원, 심사평가 개선안 발표…공정·투명·합리성에 방점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8-12-26 12:36
355 views
N
▲ 26일 서울 중구 CKL 기업지원센터 16층 콘퍼런스 룸에서 열린 '신뢰의 한걸음, 새로운 도약 - 한국콘텐츠진흥원 심사평가 제도개선 경과 발표회'에 한콘진 김영준 원장이 발표하고 있다. ⓒ 한국콘텐츠진흥원

지난 3월 토론회를 시작, 10개월간의 제도개선 대장정 진행

공정한 심사, 투명한 지원, 합리적 선정 위한 혁신 제도 도입 단행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한국콘텐츠진흥원이 국민과 콘텐츠업계의 신뢰를 받는 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공정한 심사와 투명한 지원을 약속하는 심사평가제도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이하 ‘한콘진’)은 26일 서울 중구 CKL 기업지원센터에서 ‘신뢰의 한걸음, 새로운 도약 – 한국콘텐츠진흥원 심사평가 제도개선 경과 발표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번 자리는 산업계의 한콘진 심사평가제도에 대한 비판을 수렴해 추진된 제도개선 경과와 대책을 종합 발표하고자 마련됐다. 한콘진은 지난 3월 개최한 ‘심사평가 제도개선 토론회’를 시작으로 약 10개월간 기존 제도를 원점에서 재검토하고 내·외부 의견을 수렴해 왔다.

이날 한콘진 김영준 원장이 직접 발표한 제도 개선방안은 크게 3가지 측면에서 이뤄졌다.


① 공정한 심사체계 마련= 공정평가 담당관제·심사평가위원회 검증위원회 설치

우선, 국민이 인정하고 산업계가 납득하는 ‘공정한 심사’를 위한 심사체계 개편이 이뤄졌다. 기존의 전문가 풀(Pool)을 포함해 평가위원 후보의 전문성을 상시 점검하고자 외부 전문가 9인 및 내부 임직원 2인으로 구성된 △심사평가위원회 검증위원회를 설치했으며, 현행 업력 5년 이상에서 관리자급 10년 이상의 자로 △평가위원 요건을 상향 조정했다.

또한 △평가위원 추출 및 섭외 과정을 영상 녹화하고 △선정평가 후 평가위원 실명 및 상세 총평을 공개하도록 했다. 특히 유관기관, 시민단체, 변호사 등 이해관계가 없는 전문가로 구성된 △공정평가 담당관이 평가장에 입회하여 심사평가 과정을 모니터링하는 ‘옴부즈만’ 제도를 도입하도록 했다.


② 수요자 중심의 사업 재편= 영세기업 위한 이행보증보험증권 제출의무 폐지

둘째, 국민이 누릴 수 있고 산업 양극화를 해소하는 ‘투명한 지원’을 위해 △수요자 중심의 산업 정책과 △사업별 유기적 연계를 강화하고 △행사성 사업을 대폭 축소하는 등의 사업 재편을 발표했다.

또한 영세기업의 부담을 줄이고자 △이행보증증권 제출의무를 폐지하고 △단년도 회계주의 준수를 통해 회계법 준수 및 이중정산을 방지하겠다고 약속했다.


③ 합리적 지원과제 선정= 동시수행과제 제한, 지역·일자리 가점 등

셋째, 지원과제를 합리적으로 선정하기 위해 △정산절차 미준수 기업의 사업 참여 제한 △지원대상 기업의 신용조회 △동시수행과제 2개 이하로 제한 △성폭력 전과자의 보조사업 참여제한 등을 통해 국고보조금을 엄격히 집행하기로 했다.

또한 △지역 우대 및 일자리 창출 가점 도입을 통해 지역 활성화 및 일자리 창출에 대한 기여 의지를 밝혔다.

한콘진은 이 같은 개선방안을 2019년 사업부터 전면 도입할 예정이다. 또한 오는 1월 8일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되는 ‘2019년 한국콘텐츠진흥원 지원사업 설명회’에서 위 개선방안을 포함한 2019년 주요 사업 추진내용을 공개한다.

김영준 한콘진 원장은 “국민의 회초리를 달게 맞고, 불합리한 관행과 불신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했다”며 “이번 개선방안에 그치지 않고, 앞으로 더 신뢰받는 기관이 되기 위해 끊임없이 혁신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