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분석] 현대차그룹, ‘R&D’ 승진 최대 등 미래 성장동력 육성의지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12-19 16:47
605 views
N
▲ 현대자동차그룹 양재 사옥 ⓒ연합뉴스

현대차그룹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거듭나는 노력 지속해 나갈 것”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19일 실시된 현대자동차그룹 임원인사는 위기상황속에서도 신규 임원 승진을 크게 늘려 차세대 리더 후보군 육성에 나섰다는 평가다. 특히 연구개발인력 승진이 두드러진 것은 급변하는 자동차산업 패러다임에 대응해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정의선 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됐다. 
이날 현대∙기아차 183명, 계열사 164명 등 총 347명 규모의 2019년도 정기 임원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직급별로는 ▲부사장 8명 ▲전무 25명 ▲상무 64명 ▲이사 106명 ▲이사대우 141명 ▲연구위원 3명이다.
  
■ 신규 임원수 늘려 ‘차세대 리더 후보군’ 육성
 
현대차그룹의 이번 인사는 임원 교체 확대에 따라 신규 임원 수를 예년보다 늘림으로써 리더십 변화 폭 제고 및 차세대 리더 후보군 육성 차원에서 이뤄졌다고 볼 수 있다.
 
이는 실적 위주 인사 기조와 함께 미래성장 잠재력 확보를 위한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는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정기 임원 승진 인사 전에 이뤄진 중국 및 해외사업부문과 그룹사 사장단 인사의 기조와도 맥락을 같이 한다.
 

연구개발분야 승진 비중 최대¨자율주행차 등 미래 기술 우위 확보
 
이번 정기 임원 승진 인사는 미래 기술 우위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R&D) 부문과 판매 경쟁력 제고를 위한 영업/마케팅 부문 승진자를 확대한 것이 특징이다.
 
연구개발/기술 분야 임원들에 대한 승진자를 확대하는 정책을 지속 유지한 것도 주목할 대목이다. 이번 인사에서 연구개발/기술 분야 승진자는 모두 146명으로 지난해 137명보다 많아 졌다.
 
전체 승진자 중 이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42.1%로 지난해(44.2%)에 이어 2년 연속 40%대를 상회했다.
 
이는 커넥티드카 및 자율주행차, 스마트 모빌리티 등 미래 선도 기술 확보를 위해 R&D 부문 역할을 강조했다. 특히 지속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분야 우수 인재 육성을 지속하겠다는 정부회장의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연구위원 3명을 새로 선임해 핵심 기술 분야의 전문 역량도 강화한다.
 
이번에 새롭게 선임된 연구위원은 자율주행 기술 분야 유제명 위원 환경차 분야 어정수 위원 연비동력 분야 정영호 위원 등이다.
 
유제명 연구위원은 ADAS 시험 및 검증기술과 자율주행차의 실도로 평가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지닌 전문가다. 어정수 연구위원은 친환경차 제어 관련 신기술 개발과 개발 효율성을 향상시키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다.
 
정영호 연구위원은 파워트레인 제어 최적화 기술 개발에 구심점 역할을 해 왔다. 차량 연비 향상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지닌 인물로 평가된다.
 

영업/마케팅 분야 승진자 53.4% 증가¨판매 경쟁력 제고
 
현대차그룹은 영업/마케팅 부문 승진자도 대폭 확대해 글로벌 판매 및 브랜드 경쟁력을 확충했다.
 
영업/마케팅 부문 승진자는 총 89명으로 지난해 58명 대비 53.4%가 증가했으며, 전체 승진자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도 25.6%로 전년(18.7%) 대비 6.9% 포인트 증가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미래 자동차 산업을 선도하고 시장 변화 대응력 및 자율 경영 시스템을 한층 제고하기 위한 인사”라며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민첩하게 대응하고 미래 혁신 기술에 대한 경쟁력을 강화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