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등 완성차업체들, 예산 3조5000억원 부품업체 지원에 반색
박희정 기자 | 기사작성 : 2018-12-18 15:18
676 views
N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이 지난 13일 오후 경남 창원시 진해구에 있는 자동차 부품 기업 한황산업을 방문해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산업자원부, 도산위기 직면한 자동차부품업체 회사채 발행 등 지원키로

실적 부진에 시달리던 현대차 등 5대 완성차 업체도 환영

“자동차부품업체 고용대란 조짐에 적극적 대응” 평가

[뉴스투데이=이재영 기자]

정부가 현대기아차, 쌍용차 등 국내 완성차업체에 납품하는 자동차부품업체의 경영난 극복을 돕기 위해 예산 3조5000억원을 수혈하기로 했다. 관련 업체들은 “가뭄의 단비”라면서 반기고 있다. <▶뉴스투데이 12월 12일자 ‘[JOB현장에선] 현대차 협력사도 각자도생 시작, 자동차부품업계 1차 고용대란’ 참조>

현대차 등 완성차 업체들도 반색하고 있다. 부품업체들이 불황기에 도산하지 않고 잘 버텨줘야 호황기에 완성차 업체들도 시장 수요에 안정적으로 대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부품업체와 공동운명체인 완성차 업체로서는 정부가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준 셈이 된다.

따라서 문재인 대통령이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기용한 직후 기존의 소득주도성장정책을 수정하고 기업과 시장활성를 촉진하기 위한 혁신성장정책 강화를 표방한 가운데 나온 지원책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현대기아차, 쌍용차, 한국 GM국내 완성차 업체들이 올해 실적 악화로 고전함에 따라 자동차부품업체들이 일감이 줄어 중국시장 진출을 모색하는 등 ‘각자도생’을 모색하는 상황에서 관련 산업이 급속하게 위축되는 부작용을 막는데 큰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업무보고에서 자동차 부품산업에 '3조5천억 α'의 재정지원 계획을 밝혔다. 우선 지자체 및 완성차 기업과 공동으로 부품업체의 회사채 발행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3년 이상의 장기로 1조원의 자금을 순차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또 최근 운행정지 기준을 강화한 노후 경후차 교체 등을 통해 내수를 확대함으로써 심각해지는 미세먼지 문제 해결 등 환경개선 효과를 겨냥함과 동시에 부품업체의 일감 확보를 촉진하는 방안도 병행된다.

이 같은 지원책은 자동차산업이 제조업 고용의 7%를 차지할 정도로 고용 창출의 핵심영역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국내 자동차 부품업계 종사자는 24만명으로 완성차업계 15만명에 비해 훨씬 많다.

그러나 자동차부품업체는 지난 달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가 7만4000명 감소하는 등 제조업 고용감소의 새로운 요인으로 부상하고 있다. 현대차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이 동기대비 76% 급갑하는 등 국내 5개 완성차 업체들이 실적 부진의 수렁에 빠져들고 있는 데 따른 부작용인 것이다.

정부가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등과 같이 기업의 부담을 늘리는 정책이 아닌 기업을 대상으로 한 금융지원책을 추진하기로 한 것은 이 같은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신호로 풀이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