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I서울보증, 소상공인 위해 가맹사업보증료 최대 25% 인하
송은호 기자 | 기사작성 : 2018-12-06 11:32
171 views
N
▲ 지난달 29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서는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가 열렸다. 사진은 기사 중 특정 사실과 무관하다. ⓒ연합뉴스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최근 최저임금 인상 및 출혈 경쟁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맹점주들의 보험료 부담이 줄어든다.
 
SGI서울보증(대표이사 김상택)은 오는 10일부터 가맹사업보증보험 일부 상품의 보험료를 최대 25% 인하한다고 6일 밝혔다. 
 
가맹사업보증보험은 가맹점주가 프랜차이즈 본사로부터 선지급 받는 원자재, 물품대금 및 각종 손해배상 채무를 보증하는 상품이다.
 
부동산 담보나 현금을 예치하기 어려운 소상공인들이 이를 적극 활용하는 모습으로 최근 1년간 보험에 가입한 가맹점주는 6300여명이며 약 6000억 규모에 달한다.
 
이번 보험요율 인하 및 내년 4월 시행예정인 가맹업체별 할인·할증제 도입으로 향후 편의점과 슈퍼마켓은 25.0% 보험료 감면 효과를 보게 된다. 그 외 기타 가맹업은 오는 10일부터 24.7% 할인된 보험료 혜택을 받게 된다.
 
이에 따라 6000여 가맹점주는 연간 약 65억원(업체당 103만원)의 보험료 부담을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SGI서울보증은 가맹사업보증보험 이외에도 각종 계약 체결시 이행을 담보하기 위해 사용되는 이행보증보험 및 인허가에 필요한 예치금을 대신하는 인허가보증보험 등 5개 상품의 보험요율을 평균 16.8% 인하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보증보험을 이용하는 가맹점주 등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연간 총 256억원의 보험료 부담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SGI서울보증 김상택 사장은 “SGI서울보증은 그동안 사잇돌 중금리 대출보증 상품을 출시하는 등 정부 정책에 발맞춰 서민을 위한 보증지원에 앞장서 왔다”며, “이번 가맹사업 및 이행보증보험 보험료 인하와 같이, 앞으로도 서민과 중소기업의 경제활동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보증지원 정책을 계속 펼쳐나가겠다”고 밝혔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