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주공1단지·신반포 관리처분인가…내년 집값 자극할까?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8-12-05 18:03
2,681 views
N
▲ 30일 오전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 1단지 아파트의 모습 ⓒ연합뉴스

신청 1년 만에 재건축 마지막 관문 통과…내년 하반기 9000여 가구 이주 예정

반포주공1단지 소송 변수…잠실 등 입주물량 많아 "집값 영향 제한적"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서울 반포주공 1단지 1·2·4주구와 신반포4지구(한신4지구)가 재건축 시장의 최대 관심사였던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재초환)를 피해가면서 한 풀 꺾인 부동산 시장의 불씨를 되살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초구청은 지난 3일 서울 반포주공 1단지 1·2·4주구와 신반포4지구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이 신청한 관리처분계획안을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인가했다. 인가를 신청한 지 1년만으로 두 단지는 약 2조8000억원에 달했던 재초환을 피하게 됐다.

재초환은 조합이 재건축을 통해 얻은 이익이 1인당 평균 3000만원이 넘으면 그 초과 금액의 최고 50%를 세금으로 내는 제도로 올해 부활했다. 다만 지난 2017년 12월 31일 이전에 관리처분계획 인가를 신청한 재건축사업자는 적용하지 않는다. 때문에 반포주공 1단지 1·2·4주구와 신반포4지구는 재초환을 피하기 위해 지난해 12월 말 관리처분인가를 신청했다.

강남권 대표 재건축 단지들이 마지막 관문을 통과하면서 9·13 부동산 대책 등으로 주춤했던 집값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도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단지들이 이주에 들어가면 주변 전세값이 오르고 집값 상승으로 불러올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지난 7월에도 신반포3차와 경남아파트의 2000여 가구가 이주하면서 전세값과 집값을 상승하는 원인으로 작용했다. 이들 두 단지를 모두 합치면 총 9000여가구가 한 번에 이주하기 때문에 인근 전세시장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주 시점은 내년 하반기가 될 전망이다.

현대건설이 시공하는 반포주공 1·2·4주구는 높은 대지지분으로 '1+1 재건축'이 가능해 기존 6층짜리 66개동 2210가구가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56개동 총 5335가구의 초대형 단지로 탈바꿈한다. GS건설이 짓는 신반포지구는 기존 2898가구를 허물고 최고 35층, 총 3685가구 대규모 단지로 재탄생한다.

업계에서는 두 단지의 재건축이 주변 시세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의 규제가 강하고, 인근 재건축 추진단지들이 재초환을 적용받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반포주공1단지 1·2·4주구의 경우 일부 조합원이 시공사를 대상으로 소송을 진행하고 있어 사업이 늦어질 가능성도 적지 않다.

조은상 리얼투데이 실장은 "강남권 랜드마크 단지의 이주수요가 집값을 자극할 가능성도 있지만, 내년 하반기 강동이나 송파 등 잠실권 입주물량이 2만가구에 달할 정도로 많아 영향은 덜 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