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형 일자리 막판 쟁점, 현대차와 한국노총 누가 양보할까
이재영 기자 | 기사작성 : 2018-12-05 11:44   (기사수정: 2018-12-05 12:05)
215 views
N
5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중회의실에서 이용섭 시장이 '광주형 일자리' 협상 잠정 합의안의 추인 여부를 심의할 노사민정협의회 하반기 본회의 연기를 선언한 뒤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금을 줄이고 일자리를 늘리는 '광주형 일자리' 잠정 함의안에 단체협약 유예 조항이 포함된 것을 확인한 한국노총이 불참하면서 이날 노사민정협의회는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로 연기됐다. ⓒ연합뉴스

광주시와 현대차 합의안에 ‘임단협 5년 유예’ 포함, 한국노총 발끈

광주시, 5일 노사민정 회의 오후로 연기하고 물밑 협상 돌입

[뉴스투데이=이재영 기자]

지방자치단체가 대기업과 협력하고 중앙정부의 지원을 받아 만드는 첫 일자리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가 5일 막판 타결 직전에 ‘단체협약 5년 유예 조항‘에 걸려 난기류에 휩쓸리고 있다. 이에 따라 한국노총과 현대차 중 누가 유예조항의 포함여부에 대해 양보할지가 광주형 일자리 성사의 막판 핵심 쟁점으로 떠올랐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이용섭 시장은 이날 오전 광주광역시청에서 노사민정협의회 본회의를 열고 ‘광주형 일자리 협상 잠정 합의안’을 추인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광주시가 한국노총의 위임을 받아 현대차와 도출한 협상 잠정 합의안에 ‘단체 협약 유예 조항’이 포함 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한국노총은 전격적으로 불참을 선언했다.

합의안에는 “광주 완성차 공장이 35만대를 생산할 때까지 임단협을 유예한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현대차는 그동안 연간 7만대 생산 또는 판매를 보증하겠다는 입장을 밝여왔다. 따라서 ‘35만대를 생산할 때까지’라는 표현은 ‘향후 5년’을 의미하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광주시는 이날 본회의를 오후로 연기하고 한국노총 및 현대차 측과 물밑협상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문제의 유예조항이 지난 6월 협상과정에서 노동법 위반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에 현대차측이 유예조항을 제외하는 전향적 입장을 취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막판 합의안에 해당 조항이 다시 포함된 과정에 대한 의혹도 일각에서 제기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