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그룹, 한화L&C 인수 완료..매출 2조5000억원 ‘현대L&C’ 탄생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12-03 16:45   (기사수정: 2018-12-03 17:35)
537 views
N
▲ 현대백화점그룹은 한화L&C 인수 작업을 마치고, 사명을 현대L&C로 바꿨다. 사진은 현대L&C 새 CI다. ⓒ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그룹, 3666억원에 한화L&C 인수 완료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종합 건자재 기업 한화L&C 인수 작업을 마치고 국내 최대 토탈 리빙인테리어기업으로 발돋움했다. 새CI 공개와 함께 사명도 현대L&C로 바꿨다.
 
3일 현대백화점그룹은 한화L&C 인수를 3666억원에 최종 인수했다고 밝혔다. 앞서 계열사인 현대홈쇼핑은 지난 10월 한화L&C 지분 100%에 대한 인수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후 최근까지 조직체계 정비, IT 통합, 브랜드 변경 등 ‘인수 후 통합 작업(PMI)’을 진행해왔다.
   
이날 한화L&C는 주주총회를 열고 사명을 ‘현대L&C’로 변경하는 정관 변경 안건을 의결했다. 현대L&C CI는 홈페이지와 본사 및 충청·호남·경북·경남 등 4개 지사, 세종 사업장, 테크센터(연구소) 등에 우선 적용된다. 이후 내년 상반기까지 인테리어 전시장과 직영점, 대리점 등에 순차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최종 인수 확정으로 한화L&C가 현대백화점그룹으로 편입된 만큼 그룹 내 계열사간 통일성과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사명을 ‘현대L&C’로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 현대백화점

■ 현대리바트와 시너지 강화 집중..“국내 최대 토탈 리빙·인테리어기업 발돋움”
 
현대백화점그룹이 한화L&C를 인수하면서 현대리바트의 가구·인테리어 소품 사업 외에 창호·바닥재·인조대리석 등 건자재 사업까지 사업 영역 확장 토대를 마련했다. 지난해 현대리바트의 매출(연결기준)은 1조 4447억원이며, 현대L&C는 1조 63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에 현대백화점그룹은 매출 2조 5000억원 규모의 국내 최대 토탈 리빙·인테리어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현대백화점그룹 측은 현대L&C 인수를 계기로 리빙·인테리어 부문을 유통(백화점·홈쇼핑·아울렛·면세점)과 패션(한섬·현대G&F·한섬글로벌) 부문과 함께 그룹의 3대 핵심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현대L&C의 안정적 경영환경을 구축한 뒤, 글로벌 시장에서의 영업망 확대와 함께 리빙·인테리어 부문의 국내 사업 경쟁력도 강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현대리바트와의 시너지 극대화에 집중한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기존 리바트 주방가구에 현대L&C의 창호, 마루, 벽지 등을 결합한 패키지 상품 출시를 중장기적으로 검토하는 등 시너지 창출방안 마련에 나섰따”면서“백화점·홈쇼핑 등 그룹 내 유통 계열사의 온·오프라인 유통망 등도 적극 활용해 현대L&C의 B2C 매출 확대는 물론, 경쟁력 제고 등 시너지도 극대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