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연합회, 자영업자 피해 입힌 KT에 ‘법적 대응’ 검토 중
김정은 기자 | 기사작성 : 2018-11-28 08:48
444 views
N
▲ 지난 24일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인한 ‘통신마비’ 사태 이후, 소상공인연합회가 KT 측의 ‘엄중한 책임’을 촉구하며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위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지난 주말 ‘통신대란’ 지역 일대 자영업자 평균 3~40% 영업손실
  
소상공인연합회 “대책 마련 없는 KT에 법적 대응 논의 중”
 
[뉴스투데이=김정은 기자] 지난 24일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인한 ‘통신마비’ 사태 이후, 소상공인연합회가 KT 측의 ‘엄중한 책임’을 촉구하며 피해를 본 소상공인을 위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KT 아현지사 통신구 화재로 인해 지난 24일 마포구 일대는 통신 대란을 겪었다. 핸드폰 통신은 물론이고 KT 유선망을 사용하는 가게들은 카드 결제도 되지 않아 현금을 받거나 계좌이체로 결제를 진행했다. 더욱이 마포구 일대는 홍대입구역, 신촌역, 충정로 등 주말에 매상이 집중되는 번화가로 피해가 심했다.
 
이에 소상공인연합회는 성명서를 발표해 상인들의 극심한 피해에 대한 KT의 ‘엄중한 책임’을 촉구했다. 연합회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가게마다 평균 30~40% 정도의 영업손실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회는 성명서에서 “KT는 상인들에게 현재 상황이나 복구 일정에 대해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기는커녕, 피해 상황을 묻는 기본적인 절차도 거치지 않았다”며 “KT의 책임있는 임원진의 설명이나 유감 표명조차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KT 불통 사태로 인한 소상공인들의 피해를 접수해 공동대응에 나설 것을 천명한다”며 “적절한 피해 보상을 위한 집단소송 등 공동의 법적 대응을 위해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 대한 법률 지원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회는 이를 통해 KT가 제대로 된 위기 대응 시스템을 갖출 것을 요구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