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투현장] 신차 수준으로 디자인 바뀐 제네시스 ‘G90’…가격은 7700만원대~1억1800만원대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11-27 15:48
2,714 views
N
▲ 27일 서울 중구 호텔신라에서 열린 G90 신차발표회 모습 [사진=뉴스투데이]

최신 커넥티비티 기술 및 최첨단 안전사양 확대 적용, 감성사양 접목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신차 수준으로 확 바꾸었다."
현대자동차는 27일 서울 중구 호텔신라에서 제네시스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G90(지 나인티)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이날 현대차 이원희 사장은 “제네시스 디자인 철학 및 최첨단 기술을 G90에 집중적으로 담아내었고, 이를 통해 제네시스는 고객의 삶에 긍정적 변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G90는 제네시스 브랜드가 지난 2015년 브랜드 최초로 국내에서 선보인 초대형 플래그십 세단 EQ900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이다. 이번에 페이스리프트 하면서 차명을 북미, 중동 등 주요 럭셔리 시장과 동일하게 G90로 일원화했다.
 
제네시스는 내년 상반기부터 미국, 캐나다, 러시아, 중동 등 시장 상황에 맞춰 G90를 순차 출시할 예정이다. G90, G80, G70로 완성된 세단 라인업에 SUV 3종을 2021년까지 출시해 라인업을 구축 탄탄한 라인업을 구축할 전망이다.
 
새롭게 바뀐 G90의 가장 큰 특징은 ▲신차 수준으로 바뀐 외장 디자인, ▲내장 소재 고급화 및 향상된 디테일의 내장 디자인,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지능형 차량관리 서비스 등 최첨단 커넥티비티, ▲차로 유지 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후진 가이드 램프 등 첨단 주행 편의 및 안전, ▲공기 청정 모드, 외부 공기 유입 방지 제어 등 강화된 편의성 등 5가지로 압축할 수 있다.
 
G90는 3.8 가솔린 3.3 터보 가솔린 5.0 가솔린 등 세 가지 모델로 운영되며, 판매가격은 3.8 가솔린 모델 7706~1억995만원 3.3 터보 가솔린 모델 8099~1억1388만원, 5.0 가솔린 모델 1억1878만원이다.
 
G90는 지난 12일부터 11일간 실시한 사전계약을 통해 총 6713대가 계약됐다.
 

▲ 27일 공개된 제네시스G90의 외장, 내장 디자인 모습 ⓒ현대차

■ 제네시스 G90 새롭게 변화한 디자인
 
G90는 외장 디자인을 새롭게 바꾸고, 내장 디자인의 소재들도 바꿨다. 다이아몬드를 빛에 비추었을 때 보이는 아름다운 난반사에서 영감을 받은 제네시스만의 고유 패턴 지-매트릭스(G-Matrix)는 새로운 G90의 특별한 요소다.
 
지-매트릭스(G-Matrix)는 헤드·리어 램프 및 전용 휠, 크레스트 그릴에 적용됐으며, 전면부는 명문 귀족 가문 문장 형태의 크레스트 그릴과 쿼드램프가 돋보인다.
 
후면부는 기존 날개 엠블럼을 영문 글자로 대체했다. 넓은 리어콤비램프, 듀얼 머플러, 시각적인 무게중심을 낮춘 번호판 위치 등이 특징이다.
 
내장 디자인은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디스플레이의 연결감을 강화하고, 송풍구(에어 벤트)와 공조·오디오스위치의 형상을 변경해 심플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센터페시아 스위치 개수도 줄이는 등 실내 공간의 복잡한 요소를 최대한 단순화해 운전자와 탑승자가 피로하지 않고 편안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 현대차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이 제네시스 G90의 특징을 설명하고 있다. ⓒ현대차

■ 최첨단 커넥티비티 기술로 편의성 올려  
 
G90는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 등 IT 편의사양을 제네시스 최초로 마련했다.
 
국산차 최초로 탑재된 ‘내비게이션 자동 무선 업데이트’는 내비게이션을 사용 중인 상태에서도 자동으로 다운로드 및 설치가 진행될 수 있게 만들었다.
 
‘지능형 차량 관리 서비스’는 머신러닝 기법을 활용해, 차량에 기록되는 유의미한 정보로 차량 운행 습관을 분석, 배터리와 브레이크 패드 관리 등의 운전자 맞춤형 차량 관리 가이드를 제공한다. 또한 지도, 공조, 날씨, 스포츠, 나침반 등을 상시 표시하는 분할 화면 스크린도 가능하다.
 
이외에도 간단한 음성명령으로 원하는 설정 메뉴를 쉽게 찾고 길안내 등 다양한안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음성 설정 검색 기능이 있다.또 원격으로 시동을 걸거나 끄는 것은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 앱’ , 재생중인 음악의 정보를 제공하는 ‘사운드하운드’,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KAKAO i의 음성인식 서버를 활용한 ‘서버형음성인식’ 등 다양한 첨단 IT 사양을 담았다.
 
제네시스 G90는 다양한 감성 신기술도 선보인다.내비게이션과 연계해 터널 진입 전 창문 및 공조를 자동으로 제어해준다. 국내 최초로 공기가 좋지 않은 지역을 지날 때 자동으로 내기로 전환해주는 ‘외부공기유입방지제어’ 등이 탑재되어 있다.
 

▲ (왼쪽부터) 현대차 이원희 사장, 제네시스사업부장 피츠제럴드 부사장, 동커볼케 디자인 담당 부사장, 국내영업본부장 이광국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최첨단 안전기술 확대 적용
 
제네시스 G90는 ▲‘차로유지 보조(LF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후진 가이드 램프’ ▲‘전방충돌방지 보조(FCA)’ ▲‘안전 하차 보조(SEA)’ 등이 전 트림 기본 적용되는등 안정성을 높였다.
 
차로 유지 보조(LFA)는 고속도로는물론 국도 및 일반 도로에서도 차로를 인식하고, 차선을 넘어가는 것을 막아주는 기존 방식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해 정중앙 주행을 돕는다.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은 내비게이션 도로 정보 기반으로 고속도로 또는 자동차 전용도로에서 속도 제한 구역 진입 시 제한 속도 이하로 감속하며, 곡선구간 진입 시 도로 곡률을 판단, 최적의 속도로 감속하여 주행 안전성을 높였다.
 
주차 차량의 후진 출차 시 후측방 접근 차량과의 충돌이위험하면 경보는 물론 긴급 제동까지 수행하는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후진 시 차량 후방 노면에 LED 가이드 조명을 투사해 보행자 및 주변 차량에게 후진 의도를 효과적으로 알리는 ‘후진가이드 램프’도 탑재해 사고 위험을 최소화했다.
 
G90는 전방 충돌이 예상될 때 경고는 물론 필요 시 자동으로 제동해 충돌을방지하고 피해를 경감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기능의 감지 가능 범위가 차량 및 보행자에서 자전거와 추월 시 반대편에서 오는 차까지 대폭 확대됐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