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이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국조에 발끈한 이유
박혜원 기자 | 기사작성 : 2018-11-22 17:14
1,063 views
N
  
▲ 지난 10월 18일 서울 중구 서울시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고용세습에 임직원 성과급 잔치 겹친 서울교통공사, 국조 전수조사 타깃 될 듯

박원순 서울시장, “야당의 정치공작…비리 있었다면 엄중한 책임 물을 것”

[뉴스투데이=박혜원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여야 정치권이 서울교통공사 고용세습 국정조사에 대해 발끈하고 나섰다. 여야 5당 원내대표는 지난 21일 서울교통공사를 포함한 공공기관에서 불거진 고용세습 의혹에 대한 국정조사에 합의했다. 

여야는 고용세습 의혹과 관련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결정됐다. 이번 전수조사가 서울시 산하의 서울교통공사를 중심으로 이뤄질 것이라는 관측이 무성하다. 박 시장은 “야당의 정치공세”라고 반발하고 있다. 

서울시 산하 공공기관인 교통공사에 대한 고용세습 전수조사가 내년 1월부터 본격화되면, 박 시장이 정치적으로 큰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최근 노동계와 밀접한 관계를 강화하고 있는 박 시장은 여권 내 차기 대권주자로 꼽히고 있다. 고용세습 국정조사의 불똥이 박시장을 향해 튄다면 여권내 차기 지도도 상당한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여야의 국정조사 합의 직후, 박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강원랜드 같은 권력형 비리에는 눈감으면서 마치 권력형 비리라도 있는 것처럼 호도하고 민생을 인질로 삼은 야당의 정치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며 “국정조사는 감사원의 감사와 국민권익위원회의 조사결과를 놓고 판단해도 늦지 않을 일이다”라고 주장했다. 
  
박 시장은 “채용 및 정규직 전환 과정에 비리가 있었다면 누구보다 먼저 제가 엄중한 책임을 물을 것이다”고 미리 방어막을 쳤다. 

서울시 관계자, “박 시장은 여러차례 채용비리 용납할 수 없다고 단언”

서울교통공사 정규직 전환자 1285명중 108명이 기존 직원의 친인척

그러나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 따르면, 박 시장은 교통공사 고용세습 국정조사 요구에 관해 당의 결정에 따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22일 뉴스투데이와의 통화에서 “박 시장은 여러 차례 채용비리는 용납할 수 없다고 단언한 바 있으며, 같은 맥락에서 이번 전수조사 역시 응한 것”이라며 “야당 측의 정치공세라는 입장에 대해서는 서울시 차원에서 답변할 것은 없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유민봉 자유한국당 의원은 서울교통공사로부터 ‘정규직 전환자의 친인척 재직 현황’을 제출받았다. 자료에 따르면 지난 3월 1일 교통공사가 무기계약직에서 정규직으로 전환시킨 1285명 중 108명은 기존 직원의 친인척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일에는 기존 직원과 친인척 관계인 근무자 7명이 추가로 발견됐다.
  
이에 더해 지난해 교통공사가 5253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음에도 임직원에게 2016년에 비해 36% 증가한 1279억 원의 성과급을 지급한 주장도 나왔다. 이에 따라 박 시장의 교통공사 관리·감독 책임에 대한 비판이 가중된 상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