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협의체’, 창립총회 열어.. “주민 참여 지원할 것”
정성우 기자 | 기사작성 : 2018-11-21 13:00
355 views
201811211300N
▲ 이영흠 주민협의체 회장(오른쪽 6번째)와 송철재 부회장(오른쪽 4번째)을 비롯한 협의체 회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4대 중심 사업 중심으로 7개 분야 22개 세부사업으로 진행

[뉴스투데이=정성우 기자] 수원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협의체’는 15일 매산동행정복지센터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첫발을 내디뎠다.

이날 총회에서 이영흠 전 매산동주민자치위원장이 주민협의체 회장, 송철재 수원시소상공인연합회장이 부회장으로 선출됐다. 총회에는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 주민협의체 회원, 사업 대상지 일원 상인·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주민협의체는 지역에 필요한 사업을 발굴하고, 도시재생사업에 주민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 지역에 꼭 필요한 사업이 도시재생사업에 반영되도록 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영흠 회장은 “우리 지역을 잘 알고 있는 주민과 상인의 참여를 활성화하는 것이 도시재생뉴딜사업의 핵심”이라며 “적극적으로 참여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안상욱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이사장은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생명력을 불어넣기 위해서는 지역의 다양성을 포용하는 주민 중심의 협치가 필요하다”며 “지역 주민·상인들이 매산동 도시재생뉴딜사업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매산동 도시재생 뉴딜사업은 수원역 동쪽 팔달구 매산로 1가 105번지 일원 19만 7800㎡에서 진행되는 도시재생사업이다. 2018년부터 5년 동안 250억 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해 사업을 진행한다. 국비 150억 원, 도비 30억 원, 시비 70억 원이 투입된다.

도시재생은 ‘수원역 앞길 살리기 사업’, ‘지역 상권 살리기 사업’, ‘청년 기 살리기 사업’, ‘문화 다(多) 살리기 사업’ 등 4대 사업을 중심으로 7개 분야 22개 세부사업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