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달 ‘흡연 경고그림’ 더 강력해져…전자담배에도 경고그림 부착
김정은 기자 | 기사작성 : 2018-11-15 07:54
840 views
N
▲ 보건복지부가 14일 전면 교체된 담뱃갑 경고그림과 문구를 발표했다. 사진은 교체된 담배 경고그림과 문구 이미지. 첫째, 둘째 줄은 궐련형 담뱃갑, 세 번째 줄은 전자담배(액상형,궐련형) 담뱃갑.

국내 흡연율 ‘금연 경고 그림’과 ‘금연구역 확대’ 후 떨어져
 
[뉴스투데이=김정은 기자] 담뱃갑에 붙이는 경고그림과 문구가 12월 23일부터 전면 교체된다. 이는 흡연경고그림과 문구를 24개월마다 정기적으로 바꾸도록 한 국민건강증진법시행령에 따른 것이다.
 
새로 부착될 담뱃갑 경고그림과 문구는 이전의 문구보다 훨씬 강해지고 명료해졌으며, 특히 아이코스 등 궐련형 전자담배에도 암 유발을 상징하는 경고그림이 부착된다.
 
15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담배 제조·수입업자는 동일한 경고그림에 오랫동안 노출되면 익숙해질 수 있기에 담배 폐해에 대한 경각심을 다시 불러일으키고 경고 효과를 강화하기 위해 12월 23일부터 담뱃갑에 새로운 경고그림과 문구를 붙여야 한다.
 
새 경고그림은 폐암, 후두암, 구강암, 심장질환, 뇌졸중, 간접흡연, 임산부 흡연, 성기능장애, 조기 사망 등 10개의 흡연 폐해 주제 아래 암으로 뒤덮인 폐사진 등 실제 환자의 병변과 적출 장기, 수술 후 사진을 이용하는 등 표현 수위가 더 높아진다.
 
10개 주제 중 하나인 ‘피부노화’는 여성한테조차 경고 효과가 낮은 것으로 나타나 ‘치아변색’로 바꿔 흡연으로 까맣게 변한 치아 사진을 경고그림으로 확정했다.
 
현재 전자담배용 경고그림은 니코틴 중독 위험을 표현하는 뜻에서 흑백의 주사기 그림을 사용하고 있지만 컬러사진으로 경고그림을 표기하는 일반 궐련 담배와 형평성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액상형 전자담배(니코틴 용액 사용)에는 니코틴 중독 가능성을 상징하는 쇠사슬이 감긴 목 사진을 경고그림으로 부착하도록 했으며, 궐련형 전자담배에는 암 유발을 의미하는 암세포 사진을 쓰도록 했다.
 
이들 전자담배에는 ‘니코틴에 중독, 발암물질에 노출’이라는 경고 문구가 공통으로 들어간다.
 
기존의 경고 문구가 흡연이 각종 질병을 초래한다는 사실 전달에 치중했다면, 새로운 경고 문구는 흡연으로 발병이나 사망위험이 몇 배인지 구체적 수치로 제시해 흡연 폐해를 직관적으로 인지할 수 있게 했다.
 
우리나라는 13년에 걸쳐 무려 11차례 건강증진법 개정을 시도한 끝에 지난 2016년 12월 23일 흡연 경고그림 정책을 어렵게 도입했다. 담뱃갑 앞뒷면에는 면적의 30% 이상이 되는 경고그림과 20% 이상이 되는 경고 문구를 표기해야 한다. 법에 따라 2년에 한 번씩 경고그림과 문구를 교체한다.
 
경고그림은 대표적인 담배규제 정책으로 전 세계 105개국에서 시행 중이며, 경고그림은 강력한 금연정책 수단이다. 실제로 효과가 크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의 ‘2017년도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보면, 2017년 19세 이상 흡연율(평생 담배 5갑 이상 피웠고 현재 담배를 피움)은 22.3%로 전년보다 1.6%포인트 떨어졌다. 이는 조사가 시작된 1998년 이래 최저치다.
 
국내 흡연율은 1998년 35.1%에서 점점 하락했다. 2014년 24.2%로 떨어졌고, 2015년 1월 담뱃값 2000원 인상의 영향으로 그해 22.6%까지 하락했지만, 이어 2016년 23.9%로 반등했다가 지난해 다시 떨어진 것이다.
 
남성 흡연율은 전년보다 2.6% 하락한 역시 역대 최저치인 38.1%이며, 여성 흡연율은 6.0%로 전년보다 0.4%포인트 떨어졌다.
 
복지부는 작년 흡연율이 다시 낮아진 이유로 지난해부터 실질적으로 시행된 흡연 경고그림과 금연구역 확대 등의 비가격정책이 본격화하면서 담배판매량이 줄어드는 등 효과를 보였기 때문으로 풀이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