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스낵류 가격 6.7% 인상 “원가압박 누적, 인상 불가피”
강이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11-13 11:20
431 views
N
▲ 서울 시내 한 할인점에서 농심 '새우깡'이 팔리고 있다. ⓒ 연합뉴스

 
농심 "제조원가 ∙ 판매관리비 등의 상승이 원인"
 
[뉴스투데이=강이슬 기자] 농심은 스낵류 19개 브랜드의 출고가격을 오는 15일부터 평균 6.7% 인상한다. 가격 인상은 2016년 7월 이후 2년 4개월만이다.
 
출고가격 기준 새우깡(90g)은 6.3%, 양파링(84g)∙꿀꽈배기(90g)∙자갈치(90g)∙조청유과(96g) 등은 6.1%, 프레첼(80g)은 7.4% 인상된다.
 
이번 가격 조정으로 현재 편의점 기준 1200원에 판매되고 있는 새우깡(90g)은 100원 가량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포테토칩, 수미칩, 감자군것질 등은 가격을 올리지 않았다.
 
농심 관계자는 “제조원가와 판매관리비 등 비용 상승으로 인해 원가압박이 누적되어 왔기 때문에 불가피하게 이번에 가격을 인상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특히 “원부자재 가격 및 임금 인상 등 제조원가 상승, 물류비 및 판촉 관련 비용이 지속적으로 증가해왔지만 소비자 부담을 고려해 최소한의 범위 내에서 조정하였다”라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