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조성진 부회장, 4차 산업혁명 인재 영입 직접 챙긴다
권하영 기자 | 기사작성 : 2018-11-13 10:00
517 views
201811131000N
▲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 LG전자

 
조성진 부회장, 美 실리콘밸리서 글로벌 우수 인재들과 만남 가져
 
AI·로봇·빅데이터·클라우드·자율주행·5G 분야 등 박사급 인재 영입 추진
 
[뉴스투데이=권하영 기자] LG전자 조성진 부회장이 회사의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글로벌 인재 영입에 나선다. 인공지능(AI)과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역량을 갖춘 이들이 대상이다.
 
13일 LG전자에 따르면, 조성진 부회장은 오는 14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실리콘밸리에서 AI, 로봇, 빅데이터, 클라우드, 자율주행, 5G 등 분야의 글로벌 IT업계를 누비는 박사급 인재들과 미팅을 가진다.
 
조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LG전자의 미래 신성장 동력에 대한 비전과 연구개발(R&D) 인재 육성계획 등을 소개한다.
 
조 부회장은 평소 “AI, 빅데이터, 클라우드 등을 기반으로 한 미래 사업을 선점하기 위해 글로벌 우수 인재를 확보하는 것은 필수”이며 “지분투자, 개방형 협력도 꾸준히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해왔다.
 
특히 조 부회장은 지난 8월 독일 가전전시회 ‘IFA 2018’ 기조연설에서 “AI는 우리가 반드시 가야 할 길이며 전사적인 역량을 투입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조 부회장은 R&D 인재들과의 미팅 외에도 스탠퍼드대학교 교수진을 비롯한 인공지능 분야 석학들과도 만나 인공지능 기술의 트렌드와 미래전망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  IT·금융·소비재 등 다양한 업계 최고경영진과도 연쇄 미팅
 
조성진 부회장은 2016년 대표이사 취임 이후 우수 R&D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LG 테크노 컨퍼런스’에 꾸준히 참여하고 있다. LG 테크노 컨퍼런스는 LG그룹 최고경영진들이 직접 국내외 인재들에게 기술혁신 사례, 연구개발 로드맵, 신성장사업 등을 설명하는 자리다.
 
또 조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샌프란시스코, 샌디에이고, 산호세, 시애틀 등도 방문한다. IT, 금융, 소비재 등 다양한 업계의 최고경영진과 만나 사업 현안을 의논하고 미래사업도 구상할 예정이다.
 
한편, LG전자는 AI를 미래사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해 6월 CTO부문 산하 소프트웨어센터에 인공지능연구소를 신설했다. 음성인식, 영상인식, 생체인식 등의 인식 기술, 딥 러닝 알고리즘 등 인공지능 제품·서비스 개발에 필수적인 기술들을 연구하는 곳이다.
 
올해 초에는 미국 ‘실리콘밸리 랩’ 산하에 AI 연구조직인 ‘어드밴스드(Advanced) AI’를 신설했다. 지난 9월에는 캐나다 토론토에 ‘토론토 인공지능연구소’를 열고 딥러닝 분야의 연구를 통해 인공지능 원천기술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