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투데이 L] 삼성물산패션, 스웨덴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그라니트’ 선보여
강소슬 기자 | 기사작성 : 2018-10-25 15:16
506 views
N

▲ 그라니트 매장 ⓒ삼성물산패션
 
[뉴스투데이 L]의 L는 LIFE(라이프)를 뜻합니다. <편집자주> 
 

 
(뉴스투데이=강소슬 기자) 최근 52시간 근무제, 워라밸 확산 등 라이프스타일의 변화에 따라 인테리어, 홈퍼니싱에 대한 소비자 관여도가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북유럽 라이프스타일 트렌드 확산에 따라 스웨덴 토털 라이프스타일 브랜드인 ‘그라니트(GRANIT)’ 국내 사업을 지난 15일부터 진행하고 있다. 아시아권에서는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최초로 사업을 진행해 주목을 받고 있다.
 
현재 스웨덴, 핀란드, 노르웨이 등 북유럽 3개국과 독일 등 유럽에서만 30여개 단독 매장을 운영 해온 그라니트는 1997년, 스웨덴 패션 업계에서 활동하던 수잔 리엔버그(Susanne Liljenberg)와 아넷 영뮤스(Anett Jorméus)가 함께 설립한 브랜드로, 북유럽풍 스웨덴 디자인의 핵심 요소인 실용성, 품질, 아름다움에 근간을 둔 토털 라이프 스타일 브랜드이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은 서울시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총330m2(약 100평) 규모의 그라니트 플래그십 스토어를 오픈했다.
 
지상 1층과 2층은 그라니트 대표 상품을 테마별로 묶어 구성했고, 지하 1층은 차별화된 공간 연출로 유명한 스페셜티 커피 브랜드 ‘아러바우트(r.about)’ 카페를 운영한다. 또한, 매장 앞 가든에는 계절감을 보여주는 식물 연출로 방문 고객에게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 기회를 제공했다.
 
그라니트는 ‘일상을 간소화하세요-그리고 남는 시간에 진정한 삶을 즐기세요(Simplify your life more time to live)’ 라는 브랜드 슬로건처럼, 일상을 보다 편하게 만들어 줄 실용적이고 품질 좋은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유럽의 엄격한 인증을 통과한 자연친화적 상품을 선보여 도시 속에서 ‘지속 가능한 삶’을 추구하는 북유럽 라이프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그라니트는 자연친화적 상품(쿠션/타월/앞치마 등)과 재활용 소재로 만든 상품(종이 소재 수납 박스, 유리 화병 등)은 물론 PB(Private Brand, 자체 개발) 상품 출시로 차별화를 더했으며, 자연친화적 소재 및 재활용 소재 사용, 화학물질 사용 자제, 사회적 기업 생산 등 네 가지 항목에 해당하는 상품을 케어(Care) 상품군으로 별도 관리하고, 행택(Hang Tag, 걸이식 라벨)에 하트(Heart) 마크를 표기해 고객이 인지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뷰티, 문구, 가방, 식품 등 국내 소비자의 니즈를 반영한 PB상품을 별도로 제작해 선택의 폭을 넓히는 한편 자체 상품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