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통화펀드’ 위법소지…투자 주의 요망
송은호 기자 | 기사작성 : 2018-10-24 11:24
535 views
N
ⓒ그래픽=연합뉴스TV


펀드와 유사한 ‘가상통화펀드’…금융당국 허가받지 않아
 
금융당국 “가상통화펀드, 법 위반소지 있으니 유의”
 
가상통화펀드 관련 추가 조치 검토 예정

 
(뉴스투데이=송은호 기자) 최근 ‘가상통화(화폐) 펀드’로 불리는 상품에 자본시장법 위반소지가 있어 투자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24일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투자자들은 가상통화펀드가 자본시장법상 투자자보호를 위한 각종 제도가 적용되지 않는 점을 충분히 인식하고 투자에 각별히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관계기관과 협의해 ‘가상통화펀드’에 대한 추가 조치를 검토할 예정이다.
 
최근 불특정 다수의 투자자에게서 가상통화를 모은 뒤, 가상화폐공개(ICO) 등을 통해 운용하고 만기에 그 수익을 배분하는 형태의 상품이 등장해 ‘펀드’라고 불리고 있다.
 
지난 9월 한중 합작 가상화폐 거래소 지닉스는 국내 최초 가상화폐 펀드라며 ‘ZXG 크립토펀드 1호’를 출시했고 10월 중 2호 펀드 공모에 나설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상품들은 운용사와 수탁회사, 일반사무회사 등 펀드 관계사와 운용전략, 운용보수를 자체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펀드와 유사한 형태를 띠고 있다.

그러나 금융당국에 따르면 이 상품들은 ‘펀드’로 판매될 수 있는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했다.
 
금융당국은 “가상통화펀드는 금감원에 등록된 사실이 없고, 홈페이지에 게시하고 있는 투자설명서는 금감원 심사를 받은 사실이 없으며 해당 운용사, 판매사, 수탁사 등도 금융위 인가를 받은 적이 전혀 없다”고 설명했다.
 
자본시장법상 모든 펀드는 금감원에 등록해야하고 불특정 다수에게서 자금을 모으는 공모펀드는 증권신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또한 펀드를 운용하는 자산운용사와 이를 판매하는 펀드 판매회사는 요건을 갖춰 금융위 인가를 받아야 한다.
 
아울러 투자자보호를 위해 최소 영업자본액 유지 등 건전성 규제와 이해 상충방지 및 설명의무 등 영업행위 규제를 준수해야 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