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불균형’ 언급한 한국은행 기준금리 인상될까?
이지우 기자 | 기사작성 : 2018-10-18 09:58
1,123 views
N
▲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 ⓒ연합뉴스

18일 오전 금통위 본회의 개최, 동결 전망 우세하지만 인상 관측도 팽배
 
(뉴스투데이=이지우 기자) 이달 초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가 ‘금융불균형’을 언급 한 이후 첫 금융통화위원회가 열리면서 금리 인상 논의가 진행된다. 11개월 만에 인상될지, 동결을 유지할지에 대한 시장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18일 오전 본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시장에서는 기준금리 동결 전망이 약간 우세하긴 하지만, 인상 관측도 적지 않은 분위기다.
 
먼저 금리 인상 측은 한미 간 금리역전차가 커지면서 해외 자본유출 등 금융 안정 차원에서 인상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지난달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가 올해 세 번째 기준금리 인상을 결정하면서 한미 금리 역전차가 더 벌어졌기 때문이다.
 
연준은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기존 1.75%~2.00%에서 2.00%~2.25%로 0.25%포인트(p) 인상했다. 따라서 우리나라와 기준금리 차가 기존 0.5%p에서 최대 0.75%p까지 벌어지게 됐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11월 기준금리를 연 1.50%로 올린 뒤 11개월째 동결해 온 바 금리 역전차가 커진 것은 부담요인으로 작용된다.
 
반면 경제 위축을 우려하는 시각들은 금리 동결을 전망한다. 경제성장률과 물가, 고용 등 주요 경제지표가 모두 낮아진 상황에서 금리를 올리는 것은 일반적인 경기 흐름과 반대로 움직인다는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한편, 이 총재는 이달 초 서울 중구 세종대로 한은 본관에서 열린 경제동향 간담회 모두발언에서 “금융 불균형이 누증되고 있다”며 “금융불균형을 점진적으로 해소하는 등 거시경제를 안정적으로 운영해야 한다”고 밝히며 금리 인상에 불씨를 지핀 바 있다.

여기서 ‘금융 불균형 누증’은 저금리에 따른 가계부채 증가, 부동산시장으로의 과도한 자금 쏠림 등으로 해석됐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