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희롱과 금품수수로 얼룩진 한전 국감 현장
김연주 기자 | 기사작성 : 2018-10-17 17:36
910 views
N
▲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한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언주 의원, 한전 직원 비리 백태 질타

금품 및 향응 수수부터 공금 유용과 성희롱까지

가족명의 태양광 발전소 특혜 제공

(뉴스투데이=김연주 기자) 성희롱, 금품수수 등 한국전력 임직원의 도덕적 해이가 국감에서 드러났다.

산업통상자원중기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지난 16일 국감자료를 통해 한전 임직원의 성희롱, 금품수수와 향응수수, 태양광 발전사업 비리를 질타했다.

지난 2016년부터 올해 하반기까지 한전 직원의 금품 및 향응수수, 공금유용 및 횡령으로 정직 이상 징계를 받은 직원은 해임 19명, 정직 11명으로 총 30명이다.

성희롱으로 정직이나 감봉 등 징계를 받은 직원은 12명이며, 태양광 발전사업에서도 비리가 만연했다.

태양광 발전 사업의 허가 신청은 매년 급증하는 반면, 전기를 공급받아야 할 지역별 송·배전 용량이 제한돼 연계 가능한 용량 확보를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한국전력은 용량 제한으로 허가가 어려운 상황인데도 가족 명의의 태양광 발전소라는 이유로 연계 불허가 대상인 발전소를 연계처리 해주는 등의 비리를 저질렀다.

또한 연계가 불가능한 발전소임에도 시공업체가 허가를 요청하자 연계처리를 해주는 대신 발전소 1개를 자신의 아들 명의로 받는 사례도 있었다.

양광 발전사업 관련 비리행태에 대해 이 의원은 “공기업 임직원으로서는 있을 수 없는 일들이 장기간 버젓이 벌어지고 있었는데도 한전 내부 고발시스템이 작동하지 않고 방치된 건 임직원들의 도덕적 해이가 극에 달했다는 것”이라며 “한전의 행동강령이 유명무실한 상황에서 재발을 막으려면 대대적인 조직혁신을 단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태양광 발전 이외에 금품수수 및 향응과 관련해서는 구체적 사례가 제시되지 않았다. 이 의원 측은 “금품수수 및 향응과 관련한 내용에 대해서는 구체적 자료를 받지 못했다”며 “한전 측에 요청했으나 시간상 받지 못한 것”이라고 답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