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인지, 슬럼프 극복하고 2년만에 LPGA 정상
김정은 기자 | 기사작성 : 2018-10-14 16:39
478 views
N
▲ 전인지가 홀 아웃을 한 뒤 갤러리에게 인사하고 있다. ⓒKLPGA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서 올 시즌 첫 우승

6전 7기 끝 짜릿한 역전 우승 달성

(뉴스투데이=김정은 기자) 전인지(24)가 올 시즌 첫 우승을 달성하며 약 2년 묵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우승 갈증을 한국에서 풀어냈다.

전인지는 14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 오션 코스(파72)에서 열린 LPGA 투어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를 기록한 전인지는 3타 차 2위로 추격 중인 찰리 헐(잉글랜드)이 18번홀(파5) 두 번째 샷을 벙커에 빠트리면서 일찌감치 우승을 확정했다.

전인지의 LPGA 투어 우승은 2016년 9월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이후 2년 1개월 만에 처음이다. 또 2015년 US여자오픈 우승과 더불어 통산 3승째다.

10언더파 공동 4위로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전인지는 초반부터 날카로운 샷으로 타수를 줄여나갔다. 전반 1, 2번홀 연속 버디로 선두 찰리 헐에 1타차로 따라붙으며 2위로 올라갔다. 5, 6번홀에서 또 한번 연속 버디를 낚은 전인지는 전반 마지막 홀인 9번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줄여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후반 시작은 아쉬웠다. 10번 홀에서 전인지와 찰리 헐 모두 보기를 기록했다. 11번 홀에선 찰리 헐이 버디를 잡아 전인지와 공동 선두에 올랐다.

전인지는 파3, 12번홀에서 두 번째 샷 만에 볼을 그린 엣지에 올려 위기를 넘겼고, 추격하던 찰리 헐이 12번홀(파3)에서 보기를 범한 사이 13번홀(파5)에서 버디를 낚으며 2타차로 앞서나갔다. 15번홀(파4)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18번 홀을 파로 마친 전인지는 챔피언 조의 찰리 헐의 결과에 상관없이 우승을 확정 지었다.

전인지는 우승 후 소감을 밝히면서 "12번홀 칩샷이 우승에 결정적이었다. 전 전홀에서 보기를 해 위험했으나 충분히 잘할 수 있다. 자신있게 치자란 마음으로 칩샷을 했는데 적중했다"고 말했다.

전인지는 2016년 9월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했다. 메이저 최저타인 21언더파를 기록한 의미 있는 우승이었지만 이후 갑자기 어려움에 빠졌다. 

지난 2년간 준우승만 6번을 기록하는 등 좀처럼 우승 문턱에서 좌절을 맛봤다. 세계랭킹은 27위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전인지는 지난주 인천에서 열린 여자골프 국가대항전 UL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4전 전승으로 한국의 우승을 이끌며 상승세를 탔고, 국내 유일의 LPGA 대회 첫 우승을 통해 완벽한 부활을 선언했다. 

자신의 LPGA 통산 3승째이자 한국의 시즌 9승째로, 마지막 우승 후 44개 대회만에 우승이다. 전인지는
LPGA 투어 3승을 달성했고 우승 상금으로 30만 달러를 받았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