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과 코리아세븐, 국감서 최저수익보조기간 확대 속 가맹점 경쟁력 강조
박혜원 기자 | 기사작성 : 2018-10-12 12:14
621 views
N
  

▲ 조윤성 GS리테일 편의점사업부 대표(오른쪽)와 정승인 코리아세븐 대표(오른쪽세번째)가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GS리테일 조 대표·코리아세븐 정 대표, “편의점 최저수익 보장제 기간 확대”
   
조 대표, "가맹점 자체의 경쟁력 향상도 필요"

 
(뉴스투데이=박혜원 기자) 지난 10일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한 조윤성 GS리테일 편의점 사업부 대표와 정승인 코리아세븐 대표가 “편의점 가맹점 최저수익 보조 기간을 현행 1년에서 늘리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편의점 ‘최저수익 보조 기간’이란 운영 수익이 낮은 편의점 가맹점에 최저임금 수준의 수익을 본부 측에서 보장하는 기간을 뜻한다.
 
현재 GS리테일과 코리아세븐 등의 편의점 업계에서도 비슷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기는 하나 대부분 개점 후 1년을 기준으로 하고 있다. GS리테일 ‘GS25’의 경우 연 6000만원에서 9000만원을 가맹점 최저수입으로 보장하고 있으며, 코리아세븐 ‘세븐일레븐’의 경우 1000억 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해 사업자금을 대출하는 점주들에게 이자 비용 2%를 지원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10일 국감장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조 대표와 정 대표에게 “일본은 15년의 가맹계약 중 12년간 최저수익을 보장하고 있다”며 “한국에서도 일본처럼 최저수익 보장 기간을 확대해야 한다”고 추궁했다.
 
이어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은 “최저수익 보장제나 희망폐업(수익성이 없는 점포에 한시적으로 위약금을 전액 삭감하고 폐업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 등은 업계 자율로는 어렵고 법령으로 강제하는 방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법을 만들면 대비하겠지만 부작용에 대해서도 살펴봐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핵심은 단순 최저수익 보조만이 아닌 가맹점 경쟁력 향상” 이라며 ”이를 위한 대책을 포함해 종합적으로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저임금 인상에 본사도 영업이익률 하락"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상생협력 노력하는 본사에 가점 줄 것"

편의점 업계에서는 그간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가맹점주들의 반발에 가맹 본부 역시 점포수 하락과 소비 침체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입장을 내온 바 있다.
 
지난 7월 산업통상자원부와 편의점 업계 임원들과의 만남에서 염규석 한국편의점산업협회 부회장은 “편의점 본사들이 최저임금 인상을 앞두고 상생안을 내는 등 점주들을 지원한 후 영업이익률이 1%대로 떨어지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지난 10일 국감장에서도 조 대표와 정 대표는 가맹점과 본사가 상생 협력을 해야 한다는 취지에는 동의하지만 ‘무조건 지원’이 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지난 7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편의점 가맹점과 상생 협약을 실천하는 본사에 대해서는 더 높은 어떤 가점을 부여하는 식으로 상생 협약의 노력을 유도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향후 편의점 본사 측의 대안과 공정위 측의 지원 정책에 힘입어 올해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해 불거진 가맹점-본사 간의 갈등이 해소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