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김포 등 2·3기 신도시 GTX 착공시기와 그 파괴력은?
김성권 기자 | 기사작성 : 2018-10-11 19:24
3,638 views
N
▲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10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현미 장관 “연말 3기 신도시 발표 때 2기신도시 교통대책도 발표”

GTX A노선 연내 착공 전망..B·C노선 사업 추진도 속도낼 듯

(뉴스투데이=김성권 기자) 정부가 수도권 신도시의 주거여건을 개선하기 위해 광역교통망을 구축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11일 손병석 제1차관 주재로 서울 용산 사무실에서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을 위한 관계기관 합동 TF’ 회의를 열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수도권 2기 신도시와 앞으로 입지를 발표할 3기 신도시에 대한 교통개선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회의에는 서울시와 경기도, 인천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서울주택도시공사(SH), 경기도시공사, 인천도시공사, 교통연구원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2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 추진현황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에서 발표된 신규 공공주택지구 관련 교통분야 현안 점검 △향후 신규 공공주택지구 계획 시 광역철도·도로·BRT 등 광역 교통망과의 연계 및 광역교통개선대책의 실효성 강화 등이다.

참석한 기관들은 논의 내용을 바탕으로 현재 진행 중인 2기 신도시를 차질 없이 추진하고, 광역교통망의 원활한 구축에 적극 협조하기로 했다.

광역교통망 확충 논의가 본격화 되면서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A 노선의 연내 착공과 B·C노선 추진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GTX A노선,  일산∼서울역까지 10분 대에 주파

B노선은 인천 송도와 서울역을 20분대 생활권으로 만들어 

GTX A노선은 파주 운정역부터 서울역, 삼성역을 거쳐 화성 동탄역까지 잇는 노선이다. 일반 도시철도(30㎞/h)보다 4배 빠른 110㎞/h로 달려 일산∼서울역까지 10분 대에 주파할 수 있다. 올해 말 착공되면 오는 2023년 완공될 예정이다.

B·C노선 사업 추진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B노선은 인천 송도와 서울역을 20분대 생활권으로 묶는 노선으로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본격적인 추진 여부는 내년 상반기에 판가름 날 전망이다. 11일 자유한국당 민경욱(인천 연수을) 의원실은 지난 10일 국토부 국정감사에서 김현미 국토부 장관에게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작년 9월 GTX B노선에 대한 예비타당성 조사에 착수해 조사 중인데 언제 마무리될 것으로 보는가”라는 질문에 김 장관은 “내년 상반기 중에는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B노선은 오는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C노선은 경기 양주부터 수원까지 이어지는 10개 지역에서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며 이르면 연내 조사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해당 노선이 개통되면  의정부에서 서울 강남구 삼성동까지 10분대가 소요될 예정이다. 개통은 2024년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2기 신도시 등 수도권 교통 상황을 면밀히 평가해 GTX와 도로, BRT, M버스, 환승센터 등을 포함한 입체적인 수도권 광역교통개선 대책을 마련하고, 광역교통개선 대책의 사후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제도개선 방안도 추진한다”고 말했다.


메일보내기
보내는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내용
 
주요기업 채용정보